"조국은 펀드 모른다고 말할것" 또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입력 2019.09.12 03:00

[조국 파문] '조국 5촌조카 조범동-조국펀드 투자업체 대표 통화' 本紙 입수

조범동, 청문회 플랜 언급 "조국, '자 이것 보십시오' 한 뒤
'펀드 투자회사 정보 알수 없고 돈 투자·대여 간섭할 바 아냐' 이렇게 말하고 끝을 낼 것"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씨가 지난달 23일 '조국 펀드'가 인수한 업체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 후보자는 (조국 펀드) 돈이 어디에 쓰였는지 모르기 때문에 답변할 수 없다고 (청문회에서) 얘기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범동씨는 조 장관의 아내와 자녀가 10억5000만원을 투자한 '조국 펀드'를 실제 운용한 사람으로 이번 펀드 수사의 핵심 인물이다. 전화 통화가 있었던 지난달 23일 그는 검찰 수사를 피해 필리핀으로 출국한 상황이었다. 조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후보자 신분이었다.

본지는 당시 조씨와 최모(54) 웰스씨앤티 대표가 나눈 전화 통화 녹취록을 입수했다. 웰스씨앤티는 '조국 펀드'가 2017년 8월 인수한 가로등 자동 점멸기 제조 업체다. 그때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조씨는 통화에서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얘기할 것은 '(조국 펀드) 돈을 어디에 썼는지를 보고받는 자체가 자본시장법 위반이다. 그래서 사실 관계는 우리도 모른다. 답변할 수도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만약 조 장관이나 그의 가족이 사모펀드인 '조국 펀드'가 어디에 투자했는지를 보고받아 알고 있었다면 불법이다.

그런데 조 장관은 이 통화 열흘 뒤인 2일 국회 기자 간담회에서 실제로 이렇게 해명했다. "(조국 펀드는) 이른바 '블라인드 펀드'라고 하는데, 펀드 운용상 이 펀드가 어디에 투자되는 것인지를 투자자에게 알려주지 않도록 설계돼 있다"며 "알려주면 불법이다. 따라서 모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조씨는 또 녹취록에서 "(조 장관은 청문회에서) '자 이것 보십시오' 해가지고 '(펀드가 투자한) 해당 회사의 정보를 알 수도 없고, 그 회사가 자금을 (어디에) 투자를 했다든지 대여를 했다든지 제가 간섭할 바도 아니고 알아서도 안 된다' 이렇게 말하고 끝을 낼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조 장관은 지난 2일 국회 기자 간담회에서 '조국 펀드'를 운용했던 코링크PE에서 받았다는 '투자 운용 현황 보고서'를 공개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보고서에는 '본 펀드의 방침상 투자 대상에 대해 알려드릴 수 없다'고 돼 있고 상세한 내용에도 어디에 투자했는지 자체가 적혀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코링크PE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씨가 실소유하고 있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檢, 정경심 변호인 불러 조국 민정수석실 감찰 무마 의혹 조사 홍다영 기자
"유재수 자녀, 미국 유학비 출처도 의혹" 원선우 기자
"檢 인사권 쥔 법무부 장관 될 사람…" 피고발인 조국, 제대로 수사받을까 오경묵 기자
"유재수 비리, 조국 수석에 보고 후 감찰 중단" 김태우와 똑같은 靑특감반원 증언 또 나왔다 백윤미 기자
서울대생, 강의 않고 월급 챙긴 조국에 "학교에 도둑 많다" 최원국 기자
한국당, 추석인사 대신 정부 규탄 릴레이 집회 이슬비 기자
검찰총장 후보 거론됐던 법무차관과 대통령의 科후배 검찰국장 김정환 기자
車부품업체 '익성'이 뭐기에… 조범동 "이름 나가면 다 죽는다" 안중현 기자
필리핀 도피 조범동, 베트남으로 옮겨갔나… 해외도피 장기화? 김은정 기자
조국 석사논문 표절의혹… 서울대, 재검증 논의 최원국 기자
좌파 청년들 만나 '공정·정의·희망 사다리' 든 조국 조유미 기자
논문감시 사이트에 등장한 조국 "딸이 1저자 등재됐던 논문 철회"
검찰의 '조국 아내 수사' 비판한 검사 김정환 기자
"조국 자택 PC 하드드라이브도 바꿨다" 양은경 기자
'소신발언' 금태섭 "진보진영, 조국 반대자 윽박… 그래서 할 말 했다" 최연진 기자
검찰, 조국 민정수석때 유재수 감찰 중단시킨 의혹 본격수사 윤주헌 기자
'주범' 5촌 조카 신병확보에 '조국 수사' 명운 걸렸다 정준영 기자
與·조국, 추석 이후 사법개혁 당정회의… 검찰 수사 견제 김명지 기자
정경심, 자산관리인에 "윤석열 검찰이 우릴 배신했다" 말해… KBS 보도 이재원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