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서 추석인사

  • 뉴시스
입력 2019.09.11 17:07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을 앞둔 11일 라디오를 통해 추석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추석 특집 생방송에서 "'여성시대' 청취자 여러분을 비롯해서 국민 여러분 모두 행복한 추석 보내시길 기원한다"는 한가위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송에 전화 연결로 깜짝 등장해 이 프로그램의 DJ인 가수 양희은(67), 개그맨 서경석(47)과 6분간 대화했다. 문 대통령의 전화 출연은 추석 연휴 전후로 바쁘게 일하는 택배 기사 사연 소개 직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먼저 '지금 이 시간에도 일하고 계시는 전국의 택배 기사님들, 오늘도 안전하게 일 마치시고 추석 잘 쇠시기를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전화 연결로 청취자들에게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방송에서 소개되는 사연들을 들으면 우리 사회 곳곳에 정말 선한 사람들이 참 많다라는 생각을 한다"라며 "아직은 살 만한 세상이 되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이어 "아까 말씀하신 택배 기사님들처럼 명절에 더 바쁘게 일하셔야 하는 분들이 참 많다"라며 "우리의 안전을 지켜주는 분들도 계시다. 그 분들 덕분에 우리가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가 있는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추석 전 벌어진 태풍 피해에 대해 "피해가 아주 특별히 심한 편은 아니지만, 낙과 피해도 있었고 또 이런저런 피해가 있었기 때문에 추석 성수품 수급이나 추석 물가 같은 명절 대책을 살펴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번 추석을 어떻게 보내는지에 대한 질문에 “고향에 노모가 계시고 또 제사도 모셔야 하기 때문에 고향에 다녀오려고 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을 맞은 국민을 향해 "길이 많이 막히지 않으면 좋겠고 그럴수록 쉬어가면서 안전하게 다녀오시길 바란다"라며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보름달 보면서 소원도 빌고 또 밀린 이야기도 나누는 넉넉한 한가위 보내시길 기원한다, 명절이 더 힘들고 서러운, 그런 어려운 이웃도 있는데 그런 분들께도 마음을 조금씩 나누어주시면 더 좋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명절 때도 고향에 못 가는 분들이 많지 않나. 아예 고향에 갈 수 없는 실향민도 계신다.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서 함께 듣고 싶다"면서 이동원·박인수의 '향수'를 신청곡으로 남겼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