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며느리' 정지원 아나운서 "허니문 베이비 임신, 내년 1월 출산 예정" [전문]

  • OSEN
입력 2019.09.11 13:30


정지원 KBS 아나운서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댁이 되어 맞는 첫 명절. 수줍게 기쁜 소식을 전하려 한다”는 글을 올렸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저희 부부에게 둘이 떠난 신혼여행에서 셋이 되어 돌아오는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고, 감격스럽고 신비로운 날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용히 소식 듣고 자기 일처럼 기뻐하며 축하하고, 축복해주신 분들 한 분 한 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입덧도 없이 건강하게 잘 자라는 우리 아가. 설레고 떨리고 걱정도 앞서지만 내년 1월에 건강하게 만날 수 있도록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지난 4월 5살 연상의 독립영화 감독 소범준과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소범준 감독의 아버지는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 대표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하 정지원 아나운서 임신 고백 전문

새댁이 되어 맞는 첫 명절,

수줍게 기쁜 소식을 전하려 합니다.

저희 부부에게 둘이 떠난 신혼여행에서 셋이 되어 돌아오는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고, 감격스럽고 신비로운 날들이 이어지고 있어요.

조용히 소식 듣고, 자기 일처럼 기뻐하며 축하하고, 축복해주신 분들 한 분 한 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입덧도 없이 건강하게 잘 자라는 우리 아가

무지 설레고, 떨리고, 걱정도 앞서는데,

내년 1월에 건강하게 만날 수 있도록 응원 부탁드려요

모두들 따뜻한 추석 명절 보내세요. /elnino891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