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이하늬♥윤계상 측 "애정전선 이상無..결별설은 황당"

입력 2019.09.11 13:12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이하늬와 윤계상 커플이 '결별설'에 대해 "해프닝"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11일 이하늬와 윤게상의 소속사인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최근 이하늬가 SNS에 올린 글은 반려견과 함께했던 시간에 대한 생각을 적은 글일 뿐"이라며 "글이 확대해석이 된 것 뿐이지 두 사람은 현재도 잘 만나고 있는 사이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별설'이 제기된 배경에는 이하늬의 SNS 글이 있었다. 이하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5년 전 애기 감사와 나"라는 글을 올렸고 "모든 건 변하니까.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 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 그저 하루하루 충실할 수밖에"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 글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이하늬가 반려견의 사진을 올린 것이지만, 내용이 결별을 암시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했고, 이하늬와 윤계상의 결별설이 불거지는 계기가 됐다.
이하늬와 윤계상은 2013년 열애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뒤 6년이 넘는 세월을 함께한 공개 커플로 현재도 연애를 이어오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강아지에 대한 이런 저런 생각을 쓴 글일 뿐인데 이같은 반응이 이어져 당황스러울 뿐"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