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45만 취업 증가, 정부 뚝심 덕분"... 전문가 "노인 일자리만 39만개"

입력 2019.09.11 11:47 | 수정 2019.09.11 11:56

오늘 통계청 발표… 李 대표 "청년 등 일자리 질도 개선"
경제 전문가 "기저효과 크고 취업증가 45만명 中 60세 이상이 39만명… 구직 단념자 사상 최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1일 "일본의 도발 등으로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도 정부의 뚝심 있는 일자리 정책이 고용지표 개선으로 효과를 보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45만2000명 증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고용률이 0.5% 상승했고, 실업률은 1%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통계청은 '8월 고용동향'을 통해 지난달 취업자수가 2735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만2000명 증가해 2년 5개월 만에 최대폭 증가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청년 근로자와 고용보험 가입자가 각각 증가하는 등 일자리의 질적 측면도 개선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경제활력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한 경제 전문가는 "이날 고용 45만명이 늘었다는 통계는, 작년 8월 취업자 증가가 3000명에 불과할 정도로 최악이었던 점 때문에 올해 고용이 상당히 늘어난 것처럼 보이는 '기저 효과'가 상당 부분 작용한 것"이라고 했다. 또 이날 발표된 일자리 증가 45만2000명 가운데 60대 이상이 무려 39만1000명 증가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 이번 통계를 통해서 구직단념자와 구직활동을 일시 중단한 '쉬었음' 인구가 각각 54만2000명과 217만3000명으로 통계 작성 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사실도 나타났다. 정부는 최근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통해 중장년층의 '공공일자리' 등 일자리 창출을 시행해왔다.

이 대표는 전날 유튜브를 통한 추석 인사 영상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성과가 이제야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며 "최근 통계청에 따르면 전체 가구 소득이 증가했다는 반가운 소식이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소득분배가 불균등한 점은 무겁게 다가온다"고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도 일각에선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한 저소득층의 소득 급감과, 각종 생활비 부담 증가로 가처분 소득이 정체·감소한 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