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촌조카 녹취록' 공개에…정경심 "어떻게 언론에 들어갔나, 방어권 침해"

입력 2019.09.11 09:06

조국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 캡처./정 교수 페이스북
조국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 캡처./정 교수 페이스북
조국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36)씨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 것에 대해 "내용의 진위와 맥락이 전혀 점검되지 않은 것으로 저의 방어권이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음에 강력한 항의를 표한다"고 했다. 조범동씨는 ‘조국 가족펀드’라 불리는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인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PE)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정 교수는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경심의 해명’이라는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정 교수는 "최근 코링크PE 관련 사건 관계자들의 대화 녹취록이 무차별적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이 녹취록이 어떻게 언론에 들어갔는지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전날 언론을 통해 조범동씨와 코링크PE 등이 인수한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태식(54)씨가 통화한 내용이 공개됐다. 이들의 통화 녹취록을 보면 조씨는 최씨에게 자금 흐름이 드러나면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이 된다" "정말 조 후보자가 같이 낙마해야 한다"며 최씨에게 거짓증언을 요구하고 말맞추기를 시도한 내용이 나온다. 조씨는 또 "조 후보자가 어떻게 얘기할 거냐면 ‘아니 내가 그 업체(웰스씨앤티)에서 돈을 썼는지, 빌려썼는지, 대여를 했을지 어떻게 아느냐. 모른다’(라고 할 것)"이라며 조 장관이 청문회에서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 어떻게 답변을 내놓을지도 미리 알려줬다. 조씨는 사모펀드 의혹이 불거진 뒤 해외로 출국해 아직까지 국내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이 '콕' 짚은 임은정 검사 "조국 부인보다 檢 비리 더 독하게 수사해야" 홍다영 기자
조국, 취임 후 지시 두 건 모두 '검찰개혁'… 檢내부 저격하는 임은정 찍어 "의견 들어라" 정준영 기자
'총장상 위조' 조국 아내 재판, 이르면 이달 말 본격 진행 홍다영 기자
손학규 "한국당, 국민 심판받은 세력… 文정권 단죄? 말 안돼" 김민우 기자
한국당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제안한 법무차관 해임해야" 김보연 기자
정의당 윤소화, 한국당 겨냥 "정당 해임 건의안 만들어야" 손덕호 기자
與 김종민 "검찰 수사, 조절·절제 필요… 조국 임명 前과 상황 달라" 손덕호 기자
'윤석열 뺀 수사팀' 차관과 검찰국장이 제안했는데… 조국은 또 "몰랐다, 조심해야" 유체이탈 화법 홍다영 기자
나경원 "조국 완장차자 검찰 죽이기… 즉각 국조·특검해야" 김보연 기자
'조국 펀드' 운용·투자사 대표, 11일 영장심사 홍다영 기자
曺 5촌 조카 "자금출처 숨기자"… 투자사 대표 "조국에 해 안가야" 김형원 기자
[단독] '판도라의 상자' 조국펀드… 靑민정수석실 턱밑까지 번졌다 윤주헌 기자
靑민정실 출신 '버닝썬' 尹총경… 조국펀드 연루 가능성 수사 윤주헌 기자
법무부,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검찰에 제안… 尹총장은 거부 양은경 기자
'조국 추천 수' 매크로 돌린듯 치솟아… 또 댓글조작 의혹 최아리 기자
조국 5촌 조카·조국펀드 투자사 대표,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박현익 기자
조국, 인사권으로 검찰 통제한다더니… 취임 첫날 인사 단행 정준영 기자
윤석열 "난 헌법주의자… 검사의 정치편향은 부패" 정준영 기자
조국, 첫 간부회의서 "가족관련 보고 안 받겠다…檢 공정한 수사 기대" 박현익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