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 낀 연휴… 추석 당일엔 보름달 볼 수 있어요

조선일보
입력 2019.09.11 03:00

오늘 전국에 비, 서울 최대 150㎜

추석 연휴까지 흐린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보름달을 볼 수 있는 맑은 날이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11일까지 '가을장마'를 일으키고 있는 정체 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에는 오전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정오 이후에 비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 영서, 충북 북부, 서해 5도에 50~150㎜, 강원 영동, 충청 남부, 경북 북부 내륙 30~80㎜, 전라도, 경상도, 울릉도, 독도, 제주 5~40㎜ 등이다.

정체되어 있던 대기층은 연휴가 시작되는 12일부터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남하할 전망이다. 그러나 12일에는 한반도가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놓이면서 전국에 구름이 끼고, 중부 서해안과 전북 서해안에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고기압이 완전히 남하하면서 우리나라가 고기압대에 들어가 맑고 선선한 가을 날씨를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기상청은 "추석 당일 중부지방은 높은 구름이 끼겠고, 남부지방은 대체로 맑아 전국적으로 보름달을 볼 수 있겠다"고 했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과 일요일인 15일에는 남하하는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다시 한반도가 놓이게 돼 전국이 흐릴 것으로 예보됐다. 14일 오후에는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등 일부 지방에 때때로 비가 내리기도 할 전망이다. 15일에는 동풍이 강하게 불 전망이어서 강원 영동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