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돌린 듯 치솟아… '조국 추천 수' 드루킹식 작전 의혹

조선일보
입력 2019.09.11 03:00 | 수정 2019.09.11 12:02

추천·비추천 비율 91대9 유지… 전문가들 "매크로 이용 가능성 커"
매크로 직접 언급한 이용자도… 댓글 조작 다시 시작됐다는 분석
"선플 없네요" 기사 링크 걸자, 정부옹호 댓글에 추천 몰려 상위권 장악

10일 포털 사이트 다음(DAUM)의 뉴스 기사 댓글 창을 약 20초간 녹화한 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됐다. '문통령의 결단 강력히 지지합니다. 조국 파이팅. 힘내서 검새들 개혁 밀어붙이세요…(중략)…이게 정의의 시작이다'라는 댓글에 대한 '추천'과 '비추천' 숫자가 슬롯머신의 숫자 돌아가듯 빠르게 올라갔다. 영상 속 댓글은 촬영 3분 전에 올라온 것임에도 이미 추천수가 7428개였다. 영상 시작 때 비추천은 669개였는데, 10초 동안 추천·비추천이 각각 7664개, 685개까지 치솟은 뒤 약속이나 한 듯 동시에 상승을 멈췄다. 추천 대(對) 비추천 비율은 영상 시작과 끝 모두 정확히 91대9를 유지했다. 영상을 본 전산 전문가들은 "매크로(자동 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상당해 보인다"고 했다.

친문(親文) 네티즌들이 포털 사이트 기사에서 여당과 청와대를 옹호하는 댓글이 먼저 노출되도록 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이 잇달아 포착되고 있다. 조국 법무장관 임명 논란을 계기로 최근 10여일간 검색어 순위 조작이 벌어진 데 이어 과거 '드루킹 일당'이 벌여 문제가 됐던 댓글 조작까지 다시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프로그램 돌린 듯 치솟아… '조국 추천 수' 드루킹식 작전 의혹
9~10일 트위터에는 '정부 옹호 댓글을 써달라'고 유도하거나(사진 ①), '다른 사람이 매크로(자동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지만, 나도 직접 비추천을 누를 테니 사이트 주소를 알려달라'고 요구하는(사진 ②)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사진 ③은 실제로 포털 사이트 다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장관을 응원하는 댓글의 추천 수가 10초 만에 236개 치솟은 모습.
직접 매크로를 언급한 이도 있었다. 트위터 ID 'comewithmesir' 이용자는 9일 오전 1시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인터뷰한 기사 링크를 올리면서 '여기 매크로가 돌아가기는 하는데 혹시 몰라서 하는 데까지 (직접 비추천 입력을) 해보려 한다'고 적었다.

집단적으로 최다 댓글을 조작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10일 0시 38분 네이버 뉴스 메인 코너에 있었던 〈'투자처 모른다'던 조국… '정경심, 자문료·회의 참석'〉 기사의 순(純)공감순 1~10위 댓글은 하나도 빠짐없이 조국 법무장관을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그 시각 트위터에서 'neo_empty'라는 ID를 쓰는 한 이용자가 이 기사 링크와 함께 '뉴스판 메인 기사인데 선플(좋은 댓글)이 하나도 없네요ㅠㅠ'라고 적어 올렸다. 이를 다른 트위터 이용자들이 잇달아 전파했다. 2분 뒤부터 해당 기사에는 언론·검찰을 비난하는 글이 20초마다 1개꼴로 올라오기 시작했다. 0시 48분부터는 '기사 본문을 거치지 않고도 곧장 댓글 코너로 연결되는 인터넷 주소'가 퍼져 나갔다.

"문통령 결단 지지. 조국 파이팅" 댓글 작성 3분여만에 슬롯머신 숫자처럼 7600까지 치솟은 '추천', 그리고 거짓말처럼 멈췄다
0시 58분 마침내 '이 기사는 가짜뉴스'라는 등의 이른바 '선플'이 댓글 순위 3·6·7·9·10위에 잇달아 올라왔다. 원래 있던 비판 댓글 절반을 밀어낸 것이다. 밀려나지 않은 댓글도 '비추천' 공세를 받았다. 1위 댓글인 '문재인 탄핵, 조국 특검, 정경심 구속, 조민 입학 취소가 정의'라는 댓글에는 추천 95개가 늘어나는 동안 비(非)추천 222개가 늘어났다. 10분이 더 지나자 조 장관 옹호 댓글이 2~5위를 싹쓸이했다. 휴대폰 첫 화면에는 상위 1~5위 댓글만 보인다.

불과 10분 전까지 2위였던 '(조 장관이) 입만 열면 구라(거짓말)'라는 댓글은 비추천이 쌓이면서 8위까지 밀려났다. 이들은 이날 오전 1시 47분쯤 순공감 순위 1위인 '악플'을 끌어내리기 위해 한 차례 더 인터넷 주소를 공유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채 아침을 맞았다.


☞매크로(macro) 프로그램

컴퓨터에서 단순 반복 작업을 자동 진행시켜주는 프로그램. 포털사이트 특정 기사의 '추천' 버튼을 누르도록 설정하면, 추천수를 급속도로 올릴 수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이 '콕' 짚은 임은정 검사 "조국 부인보다 檢 비리 더 독하게 수사해야" 홍다영 기자
조국, 취임 후 지시 두 건 모두 '검찰개혁'… 檢내부 저격하는 임은정 찍어 "의견 들어라" 정준영 기자
'총장상 위조' 조국 아내 재판, 이르면 이달 말 본격 진행 홍다영 기자
손학규 "한국당, 국민 심판받은 세력… 文정권 단죄? 말 안돼" 김민우 기자
한국당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제안한 법무차관 해임해야" 김보연 기자
정의당 윤소화, 한국당 겨냥 "정당 해임 건의안 만들어야" 손덕호 기자
與 김종민 "검찰 수사, 조절·절제 필요… 조국 임명 前과 상황 달라" 손덕호 기자
'윤석열 뺀 수사팀' 차관과 검찰국장이 제안했는데… 조국은 또 "몰랐다, 조심해야" 유체이탈 화법 홍다영 기자
나경원 "조국 완장차자 검찰 죽이기… 즉각 국조·특검해야" 김보연 기자
정경심 "녹취록 어떻게 언론에" 글… 남편 장관되자 '여론전' 전면에 박현익 기자
'조국 펀드' 운용·투자사 대표, 11일 영장심사 홍다영 기자
曺 5촌 조카 "자금출처 숨기자"… 투자사 대표 "조국에 해 안가야" 김형원 기자
[단독] '판도라의 상자' 조국펀드… 靑민정수석실 턱밑까지 번졌다 윤주헌 기자
靑민정실 출신 '버닝썬' 尹총경… 조국펀드 연루 가능성 수사 윤주헌 기자
법무부,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검찰에 제안… 尹총장은 거부 양은경 기자
조국 5촌 조카·조국펀드 투자사 대표,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박현익 기자
조국, 인사권으로 검찰 통제한다더니… 취임 첫날 인사 단행 정준영 기자
윤석열 "난 헌법주의자… 검사의 정치편향은 부패" 정준영 기자
조국, 첫 간부회의서 "가족관련 보고 안 받겠다…檢 공정한 수사 기대" 박현익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