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첫 간부회의서 "가족관련 보고 안 받겠다…檢 공정한 수사 기대"

입력 2019.09.10 14:45

 조국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장관은 "본인이나 가족 관련 사건의 수사나 공판 상황에 대해서 검찰로부터 보고받거나 검찰총장을 지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10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전날 오후 취임 후 첫 간부회의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며 "수사는 공정하게 수사 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조 장관은 또 "취임사에서 밝혔듯이 앞으로 법무부 혁신과 검찰 개혁, 공정한 법질서 확립을 위해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하고 실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은 국민의 열망이자 시대적 과제"라며 "무엇보다 수사권조정과 공수처 설치 등 개혁법안이 20대 국회 내에서 입법화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조 장관은 아울러 "국회에서의 입법활동을 지원하고, 검찰개혁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을 구성하여 운영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검찰개혁 추진단을 꾸리기 위한 검찰 인사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엔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검사가 법무부에 파견돼 관련 업무를 지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이 '콕' 짚은 임은정 검사 "조국 부인보다 檢 비리 더 독하게 수사해야" 홍다영 기자
조국, 취임 후 지시 두 건 모두 '검찰개혁'… 檢내부 저격하는 임은정 찍어 "의견 들어라" 정준영 기자
'총장상 위조' 조국 아내 재판, 이르면 이달 말 본격 진행 홍다영 기자
손학규 "한국당, 국민 심판받은 세력… 文정권 단죄? 말 안돼" 김민우 기자
한국당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제안한 법무차관 해임해야" 김보연 기자
정의당 윤소화, 한국당 겨냥 "정당 해임 건의안 만들어야" 손덕호 기자
與 김종민 "검찰 수사, 조절·절제 필요… 조국 임명 前과 상황 달라" 손덕호 기자
'윤석열 뺀 수사팀' 차관과 검찰국장이 제안했는데… 조국은 또 "몰랐다, 조심해야" 유체이탈 화법 홍다영 기자
나경원 "조국 완장차자 검찰 죽이기… 즉각 국조·특검해야" 김보연 기자
정경심 "녹취록 어떻게 언론에" 글… 남편 장관되자 '여론전' 전면에 박현익 기자
'조국 펀드' 운용·투자사 대표, 11일 영장심사 홍다영 기자
曺 5촌 조카 "자금출처 숨기자"… 투자사 대표 "조국에 해 안가야" 김형원 기자
[단독] '판도라의 상자' 조국펀드… 靑민정수석실 턱밑까지 번졌다 윤주헌 기자
靑민정실 출신 '버닝썬' 尹총경… 조국펀드 연루 가능성 수사 윤주헌 기자
법무부,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검찰에 제안… 尹총장은 거부 양은경 기자
'조국 추천 수' 매크로 돌린듯 치솟아… 또 댓글조작 의혹 최아리 기자
조국 5촌 조카·조국펀드 투자사 대표,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박현익 기자
조국, 인사권으로 검찰 통제한다더니… 취임 첫날 인사 단행 정준영 기자
윤석열 "난 헌법주의자… 검사의 정치편향은 부패" 정준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