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딸' 서동주 "미국에서 변호사 계속 할 것…지칠 정도로 일한다" [전문]

  • OSEN
입력 2019.09.10 10:01


[OSEN=장우영 기자] 국내에서 방송 활동을 시작하기로 한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심경을 밝혔다.

서동주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호사 일은 계속 할거다. 저희 로펌은 미국에서도 가장 큰 로펌 중 한 곳이라 일을 무지 많이 시킨다. 각자 1년에 채워야하는 할당량의 시간이 있어서 그걸 채워야 하고 못 채우면 잘릴 수도 있다. 그래서 몸도 마음도 힘들다. 하지만 대신 월급을 많이 준다”고 말했다.

이어 서동주는 “물론 SNS에는 즐거운 사진만 올려서 하루 종일 일하다가 1시간만 쉬어도 사진 상으로는 마치 늘 놀기만 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하지만 제 주변 사람들을 잘 알다시피 실상은 정말 지칠 정도로 일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서동주는 “어쨋거나 돈 잘 받으면서 일 잘 다니고 있다. 함께 걱정해줘서 다들 고맙다”고 말했다.

서동주는 최근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트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0월 귀국과 동시에 정식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미국에서 변호사 활동을 하면서 한국 방송 활동을 같이 할 예정이다.

한편, 서동주는 서세원과 서정희의 딸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대학 법대를 졸업하고 현재 퍼킨스 코이 로펌에서 근무 중이다.

이하 서동주 심경 전문

에고...하도 메세지가 많이 와서 여기에 글 남길게요.

변호사 일은 계속 할거에요 저희 로펌은 미국에서도 가장 큰 로펌 중 한 곳이라 일을 무지 많이 시켜요. 각자 일년에 채워야하는 할당량의 시간이 있어서 그걸 채워야 하고 못 채우면 잘릴 수 있어요. 그래서 몸도 마음도 힘들죠...하지만 대신 월급 무지 많이 주구요!

물론 인스타에는 즐거운 사진만 올리니까 하루 종일 일하다가 한시간만 휴식하러 나갔어도 사진상으로는 마치 늘 놀기만 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을거에요. 하지만 제 주변 사람들은 잘 알다시피, 실상은 정말 지칠 정도로 일해요 어쨌거나 돈 잘 받으면서 일 잘 다니고 있어요함께 걱정해줘서 다들 고마워요. /elnino891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