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막 임명된 장관에 해임건의안, 이치에 안맞아"

입력 2019.09.09 17:03

李 대표 "2기 내각 출범 환영… 檢 수사 도중 국조·특검하자는 野 주장 온당치 않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9일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윤호중 당 사무총장과 함께 당 고위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9일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윤호중 당 사무총장과 함께 당 고위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9일 야당이 거론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 및 국정조사·특검에 대해 "검찰이 누구보다 강력하게 수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가 국조·특검을 이야기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이제 임명된 장관에 대해 해임건의안을 낸다는 주장도 이치에 닿지 않는다"고 했다.

이날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의 국회 의결을 추진하고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열어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도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특검 여부를 논의중이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야당이 국회를 무한 정쟁과 혼란에 빠뜨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관련 수사 등 자신의 불법을 덮고 민생 입법과 예산을 볼모로 정략적 목표를 달성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에 대해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를 존중하며 2기 내각 출범을 환영한다"며 "여러 논란이 있었지만 인사청문회와 인사청문 보고서 재송부요청 등 절차를 충분히 거쳐 임명된 만큼 국가를 위해 사명감으로 충실히 직무에 임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했다. 이어 "당도 청문회 과정에서 나온 국민의 목소리를 겸허히 듣고 공정사회를 위한 권력기관 개혁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일부 야당이 해임건의안을 거론하는 것은 유감"이라며 "해임건의안은 국무위원의 활동에 대한 국회의 견제 장치다. 임명된 지 몇시간 지나지 않은 조 장관에게 해임건의안의 칼날을 들이댈 그 어떤 이유도 아직 없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국회는 시급한 민생을 해결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와야 하고 검찰도 수사로 말하는 검찰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