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란, 날 뛰는 늑대들"...靑행정관, 조국 수사 비난글 페북 올렸다 삭제

입력 2019.09.06 14:36 | 수정 2019.09.06 15:21

"토끼몰이식 압수수색으로 인사권자 뜻 정면으로 거슬러...검란 바로 잡아야"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6일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을 향해 "미쳐 날뛰는 늑대 마냥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물어뜯겠다고 하얀 거품을 물고 있다. 마녀사냥"이라고 했다. 그는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 글을 올린 소셜미디어 계정을 폐쇄했다.

 청와대 전경 /조선DB
청와대 전경 /조선DB
대통령 비서실장실 소속 조모 선임행정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검란'(檢亂)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검찰의 춤사위에 언론들도 휘모리 장단으로 합을 맞춘다. 검찰 개혁이 싫다는 속내는 애써 감춘다"고도 했다. "제버릇 개주나. 그냥 검찰 왕국을 만들겠다고 노골적으로 협박한다"고 했다. '검란'이란 검찰이 일으키는 난이란 뜻이다.

조 행정관은 "언제 국민이 검찰에게 무소불위의 칼춤을 추라고 위임한 적이 있던가. 작금의 상황은 임명직 검찰이 헌법의 국민주권주의를 부정하고 국민의 손으로 뽑은 선출직 국회의원과 대통령의 권한을 침해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토끼몰이식의 압수수색을 통해 공직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 청문권을 침해하고 인사권자 뜻을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고 했다.

그는 "법무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감독권도 애써 무시한다. '법무장관 패싱'이 당연하단다"며 "법무장관은 직선으로 뽑힌 대통령의 대리인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민주적 정당성을 지니고 있다. 필요하다면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감독권을 서면으로 행사해야 하며, 검찰총장이 장관의 적법한 명령을 듣지 않는다면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란은 바로 잡아야 한다. 정의구현을 위한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아닌 조직 이기주의에 기반한 칼춤은 강제로 멈추게 해야 한다"고 했다.

이 글은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것이지만, 정치권 일각에서는 정권 핵심부의 검찰을 향한 시각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이날 연합뉴스는 청와대 관계자가 "조 후보자 의혹을 수사한다는 구실로 20~30군데를 압수수색을 하는 것은 내란음모 사건을 수사하거나 전국 조직폭력배를 일제 소탕하듯이 하는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오는 게 두려운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사태 출구전략? 검찰 압박?… 공수처법 밀어붙이는 與 유병훈 기자
"조국 사퇴" 교수단체, 22일 시국선언 6000명 명단 추가공개 최지희 기자
유재수 부산시 부시장 "조국 지시로 감찰 무마? 일면식도 없어" 김명지 기자
딸 참석했다는 서울대 학회, 조국이 직접 기획 정황… 비용 수령 임수정 기자
'조국 딸 의혹' 검증 서울대생… 동영상 반박 "우리 자료 다 풀자" 김우영 기자
'조국 딸 논문' 단국대 교수, 병리학회에 "소명기한 하루 더 달라" 장윤서 기자
조국 딸, 한영외고 '성적표 유출' 고소인으로 경찰 출석 박세미 기자
朴법무 "검찰, 수사지휘권 훼손" 법조계 "보안 요구될 땐 보고 규정 없어" 양은경 기자
"서울법대 인턴 중 고교생 없어… 조국 딸 증명서 가짜" 김경필 기자
1저자 올려준 교수 "조국 딸, 2장짜리 조악한 초고만 냈다" 김동하 기자
코이카·의료봉사단체 "우간다·몽골 해외봉사… 조국 딸은 명단에 없어" 김경필 기자
"집에서 쓰려 가져갔다"더니… 조국 아내 PC, 증권사 직원 車트렁크에 있었다 김정환 기자
與의원 "위조 확인땐 법적 책임 져야겠죠?" 조국 "제 妻가 법적 책임 져야" 원선우 기자
최총장 작심토로 "정교수 '내 딸 예뻐하셨는데 부탁한다'고도 해" 이동휘 기자
靑, 검찰에 "미쳐 날뛰는 늑대"… 경찰은 조국 딸 신변보호 윤주헌 기자
靑, 조국 아내 기소에 공식입장 없어…"상황 정리 시간 필요" 박정엽 기자
한국당·바른미래당 "아내 기소는 당연...조국 즉각 사퇴해야" 손덕호 기자
與 "조국 아내 기소, 명백한 검찰권 남용...모든 책임 검찰이 져야" 유병훈 기자
조국 "檢 아내 기소 결정 존중, 형법상 무죄추정원칙 있다" 박정엽 기자
[속보] 검찰, 조국 청문회날 아내 기소 정준영 기자
'조국 딸 제1저자' 장영표 교수 아들, 檢서 "서울대 인턴 허위" 진술 박현익 기자
동양대 총장 "조국이 두 번 전화해 해명 보도자료 요청했다" 유한빛 기자
사노맹 사상서 전향했나 묻자… 조국 "사회주의 정책 필요하다" 박정엽 기자
검찰 "조국수사 유출 전혀 없다"… 청문회 與의원들 주장 반박 오경묵 기자
"정의는 죽었다"… 고대생, 조국 청문회날 '장례식' 퍼포먼스 권오은 기자
손 떨며 선서땐 1919년으로 잘못 읽어…조국 "말 행동 다른, 이런 사람 돼버렸다" 김보연 기자
조국 딸 '학생부' 유출… "한영외고 교직원 조회기록 1건 발견" 최지희 기자
[단독] 조국 부인, 최 총장과 3차례 통화… 표창장 논란 때 2시간에 한번꼴 전화 정준영 기자
"엑스맨" "내부 총질"… 조국 비판한 與 금태섭에 항의 전화 폭주 유병훈 기자
딸 논문 파일에 '작성자 조국'… 조국 "집에 가져간 서울대 PC로 작성" 김민우 기자
文대통령 귀국, 내일부터 조국 장관 임명 가능한데… 박정엽 기자
조국 "동양대 총장과는 1번 통화...2번 통화 주장 사실 아냐" 김명지 기자
조국 청문회, 초반 실시간 시청률 16.7% 윤민혁 기자
조국 "'제1저자 논문' 취소… 장영표 교수 문제, 딸문제는 아니다" 유병훈 기자
與김종민 "조국 딸 받은 것처럼 정식 아닌 동양대 표창장, 18장 더 있다" 손덕호 기자
공개된 조국 아내 문자… 동양대 총장에 "부서장 전결 처리, 해명 부탁" 김명지 기자
조국, 아내 동양대 PC 반출 의혹에 "내용 점검하려고…검찰 연락와 제출" 유병훈 기자
[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43%… 4주 연속 하락 박정엽 기자
"아내가 딸 '동양대 총장상' 위조했다면 법적 책임져야" 김명지 기자
조국 딸, 경찰 출석 "성적 유출자 처벌해 달라" 의사 밝혀…양산서·서울청 수사착수 최지희 기자
조국, 딸 우간다 해외의료봉사 논란에 "우간다 안갔다, 국내서 지원" 김보연 기자
與금태섭 "조국, 젊은이 분노에 동문서답… 진심으로 사과해야" 김명지 기자
한교협 "조국 의혹 해소 없이 임명 강행시 모든 수단 강구해 저지" 박진우 기자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했다" 장제원 "총장이 녹취파일 있다고 해" 김명지 기자
"집에서 쓰려 가져왔다"던 조국 아내 PC, 증권사직원 트렁크에 있었다 박현익 기자
주광덕 "조국 딸, 서울대 법대 5년치 인턴활동 허위로 밝혀져" 유병훈 기자
[속보] 조국 인사청문회 시작 "국민께 죄송… 개혁 실천 마음 더 단단해졌다" 김명지 기자
靑핵심 다시 검찰 비난 "조국 관련 압수수색은 내란수사 수준" 박정엽 기자
한국당, 유시민·김두관 檢 고발… "외압 혐의 철저히 수사해야" 김보연 기자
국회 도착한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했나" 묻자 묵묵부답 김명지 기자
'조국 조카' 일행, 도주 전 주식담보대출로 20억원 확보 안재만 기자
여권 "검찰 칼춤, 쿠데타" 공격에도… 윤석열, 초강수 던졌다 조백건 기자
[단독] 조국 "학교 PC 집에" 교수들 "학교 재산을 어찌… 들어본 적도 없다" 김윤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