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졸전에 손흥민 쓴소리 "정신력 문제 커…이대로 월드컵 못나가"

입력 2019.09.06 09:28 | 수정 2019.09.09 07:53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태극전사들을 향해 "이런 경기력으로는 월드컵에 못 나간다"며 며 쓴소리 했다.

터키 이스탄불에서 축구 대표팀의 단체사진./연합뉴스
터키 이스탄불에서 축구 대표팀의 단체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은 6일 오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파티흐테림 스타디움에서 끝난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2-2로 비긴 뒤 "대한민국 대표팀이 세계에서 실력이 떨어지는 팀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노력하지 않으면 좋은 팀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선수들이 오늘 경기를 통해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약체라고 생각할 팀은 없다"면서도 "우리가 약체다.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고 말했다.

이날 무승부로 끝난 경기에 대해서는 "스리백 전술의 문제가 아니다"며 "선수들의 정신력이 가장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경기를 치른 것에 주장으로서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은 대표팀으로서 창피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선배들과 ‘오늘이 월드컵 예선전이 아니라서 다행’이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이런 경기력과 정신 상태, 마음가짐으로는 월드컵 본선에 나가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개인 능력이 좋아도 경기에서 전부 쏟아내지 못한다면 대표팀에 큰 문제가 생긴다"며 선수들 모두 현실을 깨달아야 한다. 월드컵으로 가는 길은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이동경(울산)에 대해서는 "A매치 데뷔는 축하받을 일이다. 선수들 모두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일이고, 자신의 노력으로 따낸 결과"라면서도 "하지만 A매치 데뷔가 전부는 아니다. 이제 대표팀에서 책임감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손흥민은 "어린 선수들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대표팀은 놀러 오는 곳이 아니라는 점을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파울루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 패스 실수가 이어지면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4위인 조지아에 번번이 역습을 내주고 끌려다녔다. 한국은 FIFA랭킹 37위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