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하루하루 살얼음판, 살아있는 지금 감사..후회없이 보낼 것"[전문]

  • OSEN
입력 2019.09.05 12:57


레이노병 투병 중인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근황을 전했다.

조민아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투병 중인 근황에 대해 밝히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속 그녀는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이 글을 통해 "열이 미친듯이 올라서 먹은 음식물들이 버텨내지 못하다 죄다 올라오고 다 토해내다가 순간 숨이 탁 눈앞이 먼 것처럼 아득 멀어지다 거짓말처럼 내게 온 아침. 감사합니다. 저 살아있네요. 우리집, 내 이불, 식은땀으로 범벅된 내 몸까지도 감사합니다"라며 "하루하루가 살얼음판을 디디고 있지만, 분명 발로 두드려 봤는데도 빠져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살아있습니다. 오늘도 후회없이 보낼래요. 나답게.. 내일은 모르지만 지금이 정말 미치게 소중하니까요"라고 밝혔다.

이어 "응원 주시는 수많은 분들, 자가면역질환에 좋다는 정보들 보내주시는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린 떨어져 있지만 함께입니다"라며 따뜻한 응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앞서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병 투병 중이라고 직접 밝혔다. 당시 그녀는 "손발이 끊어질듯한 추위에 손톱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왔고 스트레스가 몰리면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다가 119 에 실려가면서 받게된 각종 검사들. 제가 앓고 있던건 자가면역질환이었는데 밝혀진건 레이노병이고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습니다"고 털어놨다.

다음은 조민아가 올린 글 전문.

열이 미친듯이 올라서 먹은 음식물들이 버텨내지 못하다 죄다 올라오고 다 토해내다가 순간 숨이 탁.. 눈앞이 먼 것처럼 아득 멀어지다. 거짓말처럼 내게 온 아침. 하아.... 감사합니다... 저 살아있네요. 우리집, 내 이불, 식은땀으로 범벅된 내몸까지도 감사합니다.

하루하루가 살얼음판을 디디고 있지만, 분명 발로 두드려 봤는데도 빠져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살아있습니다. 오늘도 후회없이 보낼래요. 나답게.. 내일은 모르지만 지금이 정말 미치게 소중하니까요.

응원 주시는 수많은 분들, 자가면역질환에 좋다는 정보들 보내주시는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린 떨어져 있지만 함께 입니다^^ !! 제가 늘 기도하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무너지지말고 포기하지말고 오늘을 웃으며 살아봐요, 우리. 눈물나게 감사한 지금 이순간을. #감사합니다 #응원합니다

/ besodam@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