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北 단거리 미사일, 미군 韓·日기지 8곳 사정권으로 둬”

입력 2019.09.03 23:55

북한 단거리 미사일이 한국과 일본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잇단 미사일 시험으로 북한이 미사일 능력을 강화하면서 미군의 미사일 요격 시스템을 무력화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NYT는 ‘'제임스마틴 비확산연구센터(CNS)’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주한·주일 미군기지 최소 8개가 북한 단거리 미사일 영향권에 있다고 전했다. 주한미군 기지 6곳과 주일미군 기지 2곳이 각각 북한 개성으로부터 최대 430마일(약 682km) 반경에 포함된다고 한다. 두 미군기지에는 병력 3만여명이 주둔하고 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 /연합뉴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 /연합뉴스
이들 단거리 미사일은 재래식 탄두와 핵탄두를 모두 탑재할 수 있다고 전문가는 지적했다. 이들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처럼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이 아니라면 크게 문제가 될 게 없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시각을 비판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은 단거리 미사일 시험 중요성을 무시하고 있지만, 미 정보당국자와 외부 전문가들의 결론은 꽤 다르다"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과소평가하는 이들 시험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 지역 미군 방어력을 압도할 수 있는 사거리와 기동성을 갖게 됐다는 얘기다.

특히 일부 단거리 미사일들은 낮게 비행하고 예측불가능한 경로로 기동할 수 있는 새로운 무기체계의 일부로서, 패트리엇과 이지스 미사일 요격시스템 등 일반적인 미군 미사일 방어망을 뚫을 가능성이 있다고 NYT는 전했다.

비핀 나랑 매사추세츠주공과대학교(MIT) 정치학 교수는 "(북한이 시험 발사한 미사일은) 이동형 발사체들로 낮고 빠르게 움직이며 조종도 가능하다. 미사일 방어체계엔 악몽"이라고 했다. 그는 "(이 미사일들이) 장거리 미사일로 옮겨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했다.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과 서한을 주고받고 단편적인 회동을 이어나가는 것도 대북제재 속에서 무기개발 시간을 확보하려는 전략의 일환이라는 게 외부 전문가들의 평가라고 NYT는 전했다.

NYT는 김정은이 단거리 미사일 시험으로 미국과 아시아 동맹국 분열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스탠퍼드대에서 동아시아학을 가르치는 대니얼 스나이더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을 단순히 정치적 메시지로 본다면 실수다. 모든 경우, 북한은 매우 명확하고 구체적인 군사적인 목표를 갖고 있다"고 했다. 나랑 교수도 "김 위원장은 ICBM과 핵실험만 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거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NYT는 한·일 당국자들을 인용,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최근 사석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속고 있는 게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는 내용도 전했다. 그는 공식 석상에서 "기대만큼 빨리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지 못했다. 우리는 길이 울퉁불퉁할 것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라며 신중한 입장을 취하는 것과 다르다는 얘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