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클린로드 사업' 관련 특혜 의혹 불거져

입력 2019.09.03 17:34

인천시 서구 수도권쓰레기 매립지 인근의 수송 도로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등 환경 피해를 줄이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클린로드 조성사업’과 관련, 서구가 특정 기업에 특혜를 주고 있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인천 서구의회 이의상(사진) 의원은 지난 2일 서구의회 본회의에서 "사업 과정에서 설계 경험이 없는 용역회사를 수의 계약으로 선정했으며, 신기술·특허공법 선정 자문위원회에 상정한 도로 살수시설 공법 검토자료가 자문요청서에는 다른 내용으로 기재돼 있어 조작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환경부가 비슷한 내용의 클린로드 사업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서구는 신청조차 하지 않고 자체 사업을 밀어부치고 있으며, 인천시가 해당 사업 지역에 방음터널 설치 계획을 세워 사업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공사 계약을 맺고 5억원이 넘는 선지급금을 지급했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클린로드 조성은 드림로 인구밀집 구간인 검단힐스테이트아파트 4차~당하KCC아파트 구간 약1km에 비산먼지 측정 및 실시간 자동 물 분사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에 대해 서구청 측은 "클린로드 조성사업 전체 진행 과정에 대해 특별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행정안전부 유권해석 및 공무원·주민·해당지역구의원·전문가 등을 포함한 ‘드림로 클린로드 조성사업 정상화 TF’를 구성해 향후 추진방향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의상 의원은 "일부 의회 관계자와 직원들 간의 유착 의혹도 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기관에 고소 및 고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