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고향 진도서 오.감.만.족. '게릴라 마을 大잔치'

입력 2019.08.29 08:4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흥' 풀코스 장전 완료! 80분 특별 편성!"
TV CHOSUN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이 진도에서 '오감만족 게릴라 마을 大잔치'를 개최한다.
29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7회에서 송가인 고향 진도를 찾아간 송가인과 붐은 그동안 보내주신 사랑에 제대로 보답하기 위해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준비한 '내 고향 대잔치'를 열어 흥을 폭발시킨다.
송가인은 붐과 함께 대규모 마을잔치를 계획했고, 폭풍 추진력을 발산하며 일사천리 준비를 해나갔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게릴라로 열리는 잔치에 주민들이 많이 참석해 주실지 걱정이 들었고, 급기야 직접 홍보를 나서야 하는 거 아니냐며 노파심에 안절부절못했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순식간에 200명이 넘는 주민들이 뽕 남매를 보기 위해 행사장에 운집, 관객석을 꽉 채우면서 뽕 남매와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이어 무대 위로 올라간 송가인과 붐은 재치 넘치고 화려한 언변 케미를 터트리며 '진도 마을 大 잔치'를 가동했고, 또한 주민들이 보내주는 열화와 같은 성원에 파안대소하며 끊임없이 손을 흔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뽕 남매가 준비한 먹음직스러운 수육부터 수박까지 상다리 부러질 듯한 한가득 음식과 진도의 딸 송가인이 특별히 엄선한 노래 리스트가 울려 퍼지면서, 주민들이 먹고, 듣고, 즐기는 '흥 폭격' 화합의 장이 형성됐다.
뿐만 아니라 점차 분위기가 무르익어가는 가운데 '미스트롯' 정미애, 김소유, 숙행이 등장, 잔치의 분위기를 더욱더 뜨겁게 달궜다. 송가인을 위해 먼 곳까지 한달음에 달려와 지원사격을 하고 나선 의리의 3인방이 지금까지 만나 볼 수 없던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며 현장을 들뜨게 만든 것. 3인방의 열창은 물론 송가인까지 합세한 트로트계의 트로이카 4인방의 흥뽕만발 무대로 초특급 대잔치가 펼쳐졌다.
그런가하면 이날 현장에는 송가인의 '첫' 소리 스승인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강송대도 특별 게스트로 자리를 빛냈다. 두 사람은 약 20년 만에 만나 가야금, 거문고, 장구, 아쟁, 피리, 꽹과리 연주에 명품 목소리가 더해진 '성주풀이', '진도 아리랑'를 부르며 소리로 하나 된 훈훈한 사제 간의 무대를 선보였다. 더욱이 송가인은 주민들이 두 손 무겁게 돌아갔으면 하는 마음에 한우 세트부터 발 마사지 기기, 종합 선물 세트 등 다양한 선물을 아낌없이 선사했다. 소소한 사연 소개부터 주민들의 가슴 속 깊은 이야기까지 들을 수 있는, 흥뽕을 꾹꾹 눌러 담은 '진도 마을 大잔치' 이야기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촬영 내내 진도군민들이 보내주신 적극적인 참여와 아낌없는 응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뽕남매와 '뽕 따러 가세'를 향해 보내주시는 애정에 보답하고자 '80분 특별 편성'으로 찾아갈 29일(오늘) 방송분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송가인과 특급 도우미 붐이 전국 방방곡곡 대한민국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narusi@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