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조국 압수수색은 나라 어지럽히는 일…관계기관 협의도 안했다" 윤석열 검찰 비판

입력 2019.08.28 10:55 | 수정 2019.08.28 14:28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8일 인천시 남동구 공작기계 제조업체 삼천리기계에서 열린 '공작기계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의' 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8일 인천시 남동구 공작기계 제조업체 삼천리기계에서 열린 '공작기계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의' 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전날 압수수색에 대해 "언론은 압수수색 과정을 취재하는데 (검찰이) 관계기관에 협의를 안 하는 전례 없는 행위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에도 한미동맹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 뒤 "오히려 더 우려하는 것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이 전격·전방위적으로 서른군데 압수수색을 했다는 뉴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집권당 대표가 관계기관과 사전 협의를 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검찰은 전날 압수수색에 들어간 뒤 법무부에 사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에 피의자들이 대비할 수 있어 보안을 유지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 대표는 "(저는) 몰랐는데 언론이 취재했다. 이 점이 (지소미아 종료보다) 오히려 훨씬 더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길이라는 생각을 안할 수 없다"며 "최고위가 끝나는 대로 돌아가 긴급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靑 "한국당, 조국 청문회 보이콧 검토? 법 위에 국회있나" 박정엽 기자
이해찬 "압수수색은 조국 사퇴 바라는 압력… 檢 나쁜 적폐 또 나타나" 하루에 두번 비판 유병훈 기자
민변 "조국 공약, 정신장애인을 우범자 취급… 차별 조장" 백윤미 기자
한국당 연찬회 의총서 "피의자 조국 청문회 해야하나" 김민우 기자
與, 조국 수사책임자 거론하며 "피의사실공표 반복되면 책임져야 할 것" 유병훈 기자
또 '조로남불'… 과거 수사 받은 조윤선에 "무슨 낯으로 장관 하나" 김명지 기자
"송구하고, 잘 모르고...다 밝혀질 것이고"...의혹 앞엔 입다무는 조국 정준영 기자
與 '검찰 때리기'에… "그럼 짜고 치라는 거냐" "사전협의 발언은 정치적 압력" 김민우 기자
"조국 사퇴하라" 서울대 총학생회, 오늘 2차 촛불 집회 최효정 기자
조국 "수사 당황스럽다… 가족들 성실히 임할 것" 정준영 기자
이인영 "검찰의 조국 수사, 검찰 개혁 반발 아니길" 유병훈 기자
손학규 "검찰, 민심 돌아선 것 알고 칼 휘두르기 시작" 김민우 기자
[특징주] 더블유에프엠, '조국 사모펀드' 대표이사 도주 의혹에 급락 안재만 기자
[단독] 조국 아들, 서울 청소년委 탈락 10여일만에 3명 추가모집으로 합격 최승현 기자
"장학금 문제없다"던 의전원장, 조국·노환중 만날때 같이 있었다 최원국 기자
조국 딸 장학금 준 의전원 교수 "盧일가 건강관리 해주며 10년간 헌신" 김동하 기자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주치의 일역' 문서에서 본인 겸직 문제 해명 이동휘 기자
靑서 380㎞ 떨어진 부산대 교수를대통령 주치醫로 뽑더니… 조국 입김 있었나 표태준 기자
수사 직전에, '조국 사모펀드 의혹' 5촌조카 등 핵심인물 3인 이미 출국 김정환 기자
조국 딸에 장학금 준 의전원 교수 "대통령 주치의 선정때 깊은 일역" 표태준 기자
"범죄 혐의자가 웬말이냐" 법조계, 실명 걸고 이례적 조국 비판 김은정 기자
조국펀드 운용사 소유업체, 매출 0원인데… 수상한 공시로 주가 부풀리기 임경업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