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 컨소시엄에 조국 펀드 운용사, 1500억 투자유치 약속

조선일보
입력 2019.08.26 03:00

[조국 의혹 확산] 기술력·자금력 부족 드러나 올해 4월쯤 계약 취소당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74억여원 투자를 약정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지난해 P컨소시엄이 따낸 '서울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1500억원대 투자금을 조달하기로 했던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야당은 "코링크PE 실제 주인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라며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을 비롯해 코링크PE가 관여한 관급공사에 대해 조 후보자 해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실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코링크PE는 2016년 2월 설립 때부터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 투자를 추진하면서 P사와 '업무 위임·위탁 계약'을 맺었다. 이후 P사가 주도한 컨소시엄(P컨소시엄)은 몇 차례 시도 끝에 2017년 9월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서울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을 맡은 지 4개월 뒤였다. P컨소시엄이 연간 300억원대 운영 비용을 5년간 내고 광고 수익 등을 가져가는 계약이었다.

야당 관계자는 "P컨소시엄이 사업을 따낸 시점이 수상하다"고 했다. 우선협상자 선정 두 달 전 조 후보자 가족은 코링크PE에 10억5000만원을 납입하고 전 재산보다 많은 금액인 74여억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했다. 그러나 서울교통공사는 "P컨소시엄이 기술·비용 등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며 지난 4월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유민봉 의원실은 "애초 자격 없는 회사에 사업을 준 건 아닌지 특혜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