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로 발사체 2회 발사… 靑 "정의용 주재 NSC 개최"

입력 2019.08.24 08:18 | 수정 2019.08.24 08:24

북한이 24일 오전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지난 16일 발사 이후 8일만으로, 북한의 미사일, 방사포 도발은 지난 5월 이후 아홉 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등 구체적인 제원과 종류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북한 조선중앙TV가 8월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이 '새로운 무기가 나오게 되었다고 못내 기뻐하시며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고 전했다./조선중앙TV
북한 조선중앙TV가 8월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이 "새로운 무기가 나오게 되었다고 못내 기뻐하시며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고 전했다./조선중앙TV
일본 정부는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 발사체가 일본 영역이나 배타적경제수역에는 도달하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16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그 직후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청와대는 북한 발사체와 관련해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