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암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배용준·이정현 남녀부 우승

조선일보
입력 2019.08.24 03:00

한국 골프 유망주의 산실인 제26회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배용준(한국체대 1)과 이정현(운천중 1)이 남녀부 정상에 올랐다.

송암배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한 남자부 우승자 배용준(왼쪽부터), 우기정 송암재단 이사장, 여자부 우승자 이정현.
송암배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한 남자부 우승자 배용준(왼쪽부터), 우기정 송암재단 이사장, 여자부 우승자 이정현. /대구컨트리클럽
배용준은 23일 경북 경산 대구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남자부 4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기록,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여자부에선 이정현이 11언더파 277타로 역전 우승을 일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