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청문일정 못 잡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준비"

입력 2019.08.23 19:07

나경원 "각본대로 하는 '대국민 감성극'...변명 위한 가짜 청문회"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왼쪽)이 23일 오후 국회를 방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만난 뒤 보도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가운데는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왼쪽)이 23일 오후 국회를 방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만난 뒤 보도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가운데는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까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국민 청문회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23일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법적 시한인 이달 30일까지 국회 청문회가 진행되려면 늦어도 26일까지는 일자를 확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때까지 (국회 청문회 일정이 합의가 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부득이하게 국민·언론·국회와의 대화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셀프 청문회를 안 하겠다는 분명한 취지에서 국민 청문회 주관은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 두 곳을 접촉해서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청와대도 (국민 청문회를)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했으니 동의했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26일 전에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면 조 후보자는 확정된 날짜에 나와서 이야기하는 것이 기본적 도리이고 국회에 대한 예의"라고 했다.

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 청문회를 하면 국회 청문회 없이 장관 임명이 가능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인사 청문회법에 따른 대통령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 등을 고려하면 그 기간 안에도 (청문회를)하지 않으면 (강제) 임명하게 돼있다"며 "그것까지 모두 고려한 날짜"라고 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국회에서 청문회가 진행 중인데도 여당이 국회 청문회를 거부하고 장외로 나가겠다며 '국민 청문회'를 운운한다"며 "국회 청문회는 엄격한 법적 책임이 부담스러우니 짜여진 각본대로 하는 '대국민 감성극'을 펼치겠다는 것이며 "지지층만 잔뜩 불러 모아 그들만의 리그에 지나지 않는 일방적 변명을 위한 '가짜 청문회'를 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주광덕 "조국 사모펀드 투자자 6명 모두 일가로 확인" 김민우 기자
한국·미른미래 "조국 사회환원 발표, 가증스런 물타기 쇼" 김보연 기자
"조국, 돈으로 장관직 사냐" "딸 얘기 아예 없네" 네티즌 부글 백윤미 기자
조국 딸에 입닫아 뭇매맞던 '공신' 강성태, 뒤늦게 "수시는 시궁창" 영상 안상희 기자
조국 모친도 “웅동학원 이사장서 물러날 것, 허위보도 가슴 아파” 정준영 기자
모든 의혹 합법이라던 조국…딸 얘기 한마디 없이 "펀드 기부, 학원 손뗄것" 정준영 기자
[전문] 조국 "송구한 마음으로 잠못 이뤄... 사모펀드·웅동학원 사회 환원하겠다" 오경묵 기자
홍준표 "文대통령 믿고 나대는 조국, 최순실과 뭐가 다른가" 김명지 기자
조국 "허위사실 유포 많아…말할 기회를 달라" 박상훈 기자·장련성 기자
공주대도 '조국 딸 인턴십' 검증… 담당 교수 윤리위 열어 유한빛 기자
부산대 총학 "조국 딸만 유일하게 재단서 콕 찍어 장학금 줘" 안상희 기자
이해찬 "모든 결론이 조국… 黃, 그런 판단력이면 정치 안하는 게" 김민우 기자
與김해영 "부모 재력이 자녀 학력·소득으로 대물림…조국 사과해야" 김보연 기자
입시전문가 "조국 딸 병리학 논문,정유라가 면접장 걸고간 메달과 같아" 홍다영 기자
나경원 "조국, 의혹 굉장히 많아...청문회 3일간 하자" 김보연 기자
조국 "국민청문회 준비되면 출석해 답하겠다" 홍다영 기자
황교안 "조국 구하려 지소미아 파기....김정은 만세 부를 것" 김보연 기자
조국 가족펀드가 최대주주 되자… 관급공사 2년간 177건으로 급증 김명지 기자
'조국 딸 논문은 에세이' 이재정 교육감에… 대한병리학회 "우릴 폄하" 유한빛 기자
조국 가족 사모펀드, 알고보니 처남이 운용사 주주 정경화 기자
조국 딸 유급 되자 돌연 '유급 구제제도' 표태준 기자
이 만남 뒤, 조국 딸 6번 연속 장학금 강다은 기자
조국 딸 논문, 윤리심의 안받고도 "받았다" 허위 기재 곽수근 기자
조국 딸이 인턴 했다는 WHO·IVI "10대 인턴십 없다" 원선우 기자
사채보증 선 웅동학원, 교육청엔 "공사대금" 거짓 보고 김형원 기자
정의 부르짖더니… 정작 자녀는 특권층 만들어 '황제 입시'한 386 교수 박세미 기자
[단독] 조국 동생, 웅동학원 땅 담보로 14억 사채썼다 김형원 기자
조국 재산 기부 발표에 與 “진심 믿는다" 김명지 기자
조국 6장 입장문에 '딸 의혹'은 없었다… 법조계 일부 "검증 대상 아닌 수사대상" 정준영 기자
與 "언론과의 조국 방송청문회 추진" 野 "대국민 감성극"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