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른미래 "조국 사회환원 발표, 가증스런 물타기 쇼"

입력 2019.08.23 17:57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각종 논란이 제기된 가족 투자 사모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가족이 운영하는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가증스런 물타기" "사회환원쇼"라고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마친 뒤 사무실로 올라가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마친 뒤 사무실로 올라가고 있다./연합뉴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신의 온갖 비리·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라며 "소나기는 일단 피하고 보자는 속셈으로 가증스러운 기부모드로 물타기하려 한다"고 했다. 그는 "의혹투성이 사모펀드와 이를 통한 경제적 이득 취득, 학교법인을 이용한 사학재산 탈취 의혹 등은 이미 수사 대상"이라며 "기부나 사회환원과 같은 숭고한 가치들을 자신의 비리를 가리는 남루한 포장지로 만들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또 "본질을 비켜가는 어떠한 행동도 지금의 사태를 덮을 수 없다"며 "조 후보자는 즉시 사퇴하고 자연인으로 수사에 임하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 후보자는) 사회 환원 '쇼'를 할 때가 아니라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에게는 검찰 수사와 법의 심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떳떳하다면 ‘거짓말 해명’이나 ‘찔끔찔끔 면피성 언급’을 내놓는 식이 아니라 스스로 기자회견을 자청해 언론 앞에 일일이 사실 관계를 밝히라"고 했다. 이어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지명권자로서 국민 앞에 서야 할 상황"이라며 "임명을 강행하겠다면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주광덕 "조국 사모펀드 투자자 6명 모두 일가로 확인" 김민우 기자
"조국, 돈으로 장관직 사냐" "딸 얘기 아예 없네" 네티즌 부글 백윤미 기자
조국 딸에 입닫아 뭇매맞던 '공신' 강성태, 뒤늦게 "수시는 시궁창" 영상 안상희 기자
조국 모친도 “웅동학원 이사장서 물러날 것, 허위보도 가슴 아파” 정준영 기자
모든 의혹 합법이라던 조국…딸 얘기 한마디 없이 "펀드 기부, 학원 손뗄것" 정준영 기자
[전문] 조국 "송구한 마음으로 잠못 이뤄... 사모펀드·웅동학원 사회 환원하겠다" 오경묵 기자
홍준표 "文대통령 믿고 나대는 조국, 최순실과 뭐가 다른가" 김명지 기자
조국 "허위사실 유포 많아…말할 기회를 달라" 박상훈 기자·장련성 기자
공주대도 '조국 딸 인턴십' 검증… 담당 교수 윤리위 열어 유한빛 기자
부산대 총학 "조국 딸만 유일하게 재단서 콕 찍어 장학금 줘" 안상희 기자
이해찬 "모든 결론이 조국… 黃, 그런 판단력이면 정치 안하는 게" 김민우 기자
與김해영 "부모 재력이 자녀 학력·소득으로 대물림…조국 사과해야" 김보연 기자
입시전문가 "조국 딸 병리학 논문,정유라가 면접장 걸고간 메달과 같아" 홍다영 기자
나경원 "조국, 의혹 굉장히 많아...청문회 3일간 하자" 김보연 기자
조국 "국민청문회 준비되면 출석해 답하겠다" 홍다영 기자
황교안 "조국 구하려 지소미아 파기....김정은 만세 부를 것" 김보연 기자
조국 가족펀드가 최대주주 되자… 관급공사 2년간 177건으로 급증 김명지 기자
'조국 딸 논문은 에세이' 이재정 교육감에… 대한병리학회 "우릴 폄하" 유한빛 기자
조국 가족 사모펀드, 알고보니 처남이 운용사 주주 정경화 기자
조국 딸 유급 되자 돌연 '유급 구제제도' 표태준 기자
이 만남 뒤, 조국 딸 6번 연속 장학금 강다은 기자
조국 딸 논문, 윤리심의 안받고도 "받았다" 허위 기재 곽수근 기자
조국 딸이 인턴 했다는 WHO·IVI "10대 인턴십 없다" 원선우 기자
사채보증 선 웅동학원, 교육청엔 "공사대금" 거짓 보고 김형원 기자
정의 부르짖더니… 정작 자녀는 특권층 만들어 '황제 입시'한 386 교수 박세미 기자
[단독] 조국 동생, 웅동학원 땅 담보로 14억 사채썼다 김형원 기자
조국 재산 기부 발표에 與 “진심 믿는다" 김명지 기자
이인영 "조국 청문일정 못 잡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준비" 김보연 기자
조국 6장 입장문에 '딸 의혹'은 없었다… 법조계 일부 "검증 대상 아닌 수사대상" 정준영 기자
與 "언론과의 조국 방송청문회 추진" 野 "대국민 감성극"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