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농사짓던 인물, 오늘 독립군 돼"…'봉오동전투' 피 끓는 명대사X명장면 공개

입력 2019.08.23 08:36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에 나선 전투 액션 영화 '봉오동 전투'(원신연 감독, 더블유픽처스 제작)가 전 세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명대사·명장면을 공개했다.
▶ "어제 농사짓던 인물이 오늘은 독립군이 될 수 있다"…승리 메시지 담은 명대사
'봉오동 전투'에서 관객들에게 가장 많이 회자된 장면은 바로 동굴에 모인 독립군의 대화 신이다. 나라를 되찾겠다는 일념으로 전국에서 모인 독립군은 한자리에 둘러앉아 각 지역의 사투리로 대화를 나눈다. 출신 지역도, 나이도, 말투도 제각각이지만 독립을 향한 열망만은 똑같다.
"어제 농사짓던 인물이 오늘은 독립군이 될 수 있다 이말이야"라는 해철(유해진)의 외침은 '모두의 승리'라는 영화 속 메시지를 관통한다. 다 함께 봉오동 골짜기를 향해 달려 나가는 이들의 투쟁 정신과 결연함을 드러내며 묵직한 여운을 선사한다.
▶ "총알도 나눠 맞으면 살 수 있어"…핵사이다 액션
독립군의 속 시원한 액션 명장면들도 빼놓을 수 없다. 독립자금을 운반하는 개똥(성유빈)이와 춘희(이재인)가 일본군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하자 분대장 장하(류준열)는 일본군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절벽 아래로 몸을 던진다. 독립군의 또 다른 명사수 병구(조우진)는 장하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뒤에서 지원사격을 펼치며 아슬아슬한 총격전을 이어간다. 독립군의 찰떡 호흡이 돋보이는 전력 질주 액션은 보는 이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관객들의 호평을 얻고 있는 이 장면은 두 배우의 열정으로 탄생할 수 있었다. 생애 첫 와이어 액션에 도전한 것은 물론 두꺼운 군복 바지가 찢어질 정도로 열과 성을 다한 류준열과 한시도 손에서 총을 내려놓지 않으며 병구의 사격 폼을 완성한 조우진. 두 사람이 온몸으로 그려낸 질주 액션이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홍범도 장군이 이끄는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큰 승리를 거둔 봉오동 전투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어제의 농부가 오늘의 독립군이 됐던 시대, 수많은 이름 모를 독립운동가를 통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으로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키타무라 카즈키, 이케우치 히로유키 등이 가세했고 '살인자의 기억법' '용의자' '세븐 데이즈' '구타유발자들'의 원신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