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크랩 제작자 "김경수 지사 위한 시연회 열어"

조선일보
입력 2019.08.23 03:01

"내 휴대폰으로 프로그램 구동, 金지사가 화면 보고 있어서 전화기 두고 시연회장 나와"

김경수 경남지사

지난 대선 전에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이 사용한 댓글 조작 프로그램(킹크랩)을 만든 우모(33)씨가 22일 "김경수〈사진〉 경남지사가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1심에서도 같은 취지의 진술을 했다.

그는 이날 서울고법 형사2부(재판장 차문호)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김 지사의 시연회 참석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

그는 "드루킹으로부터 김 지사를 위한 시연회가 예정됐다는 얘기를 듣고 킹크랩을 준비했다"며 "(나는) 시연회 자리에 몇 분 정도 있었지만, 당시 김 지사가 휴대폰 화면을 보고 있었던 게 기억난다"고 했다.

이 사건 핵심 쟁점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의 경기 파주 사무실에서 열린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느냐다. 앞서 1심은 김 지사가 시연회를 본 뒤 드루킹의 댓글 조작을 묵시적으로 승낙했다고 보고 김 지사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김 지사는 그동안 이를 부인해왔다.

하지만 우씨는 이날 "시연하던 날 김동원씨 지시로 휴대전화에서 킹크랩을 구동한 후 휴대전화를 두고 강의장 밖으로 나갔다"며 "당시 피고인(김 지사)이 화면을 보고 있어 놓고 나간 것"이라고 했다.

김 지사 측은 이전 재판에서 시연회 당일 오후 드루킹 일당이 사무실 근처에서 닭갈비 20인분을 구매한 영수증 등을 제시하며 "시연회가 있었다는 시간에 김 지사는 이들과 닭갈비로 저녁을 먹은 뒤 현안 브리핑을 들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우씨는 "닭갈비는 경공모(드루킹이 이끈 조직) 회원들끼리 먹으려 산 것이고 김 지사와 저녁을 먹은 기억이 없다"고 했다.

한편 김 지사의 항소심 재판은 다음 달 5일 드루킹 김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앞두고 있다. 공모 관계를 둘러싼 양측의 치열한 다툼이 예상된다. 김씨는 지난 14일 2심 재판부가 댓글 조작 혐의로 자신에 대해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하자 대법원에 상고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