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동생, 웅동학원 땅 담보로 14억 사채

입력 2019.08.23 01:30 | 수정 2019.08.23 11:34

부친, 이사장 직권으로 보증 결정… 당시 조국 후보자는 재단이사
사학재단 재산 사적 이용은 불법, 野 "조국 일가, 횡령·배임 의혹"

사학재단인 웅동학원을 운영해 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가 지난 2008년 조 후보자 동생이 사채(私債)를 빌려 쓰는 과정에서 웅동학원 소유 토지가 사채 담보로 잡힌 것으로 22일 드러났다. 재단과 아무 관련이 없는 가족을 위해 학원 소유 토지까지 담보로 넘기며 공적인 재단을 사(私)금고처럼 이용한 것이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시 웅동학원 이사였던 조 후보자가 이를 알고도 허락·방조했다면 배임·횡령에 해당한다"고 했다.

법원 결정문에 따르면 2008년 7월 조 후보자 동생(52)은 A씨로부터 사업자금 명목으로 연이자 100%에 사채 14억원을 빌렸다. 당시 웅동학원 이사장이던 조 후보자 부친은 이사회 의결도 거치지 않은 채 아들 조씨 사채의 연대보증인으로 웅동학원을 내세웠다. 이때 웅동중학교 뒷산이 담보로 제공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적인 성격의 학교 재산을 사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법적으로 금지돼 있다.

2019년 8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의 한 건물 사무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장련성 기자
2019년 8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의 한 건물 사무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장련성 기자
신용불량자인 조 후보자 동생은 이후 이 돈을 갚지 못했고, 이자까지 합친 수십억원의 빚은 보증을 섰던 웅동학원이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 웅동중 뒷산은 2010년 A씨 등에게 가압류됐다. 이자제한법에 의해 이자는 30%로 깎였지만 빚은 눈덩이처럼 불어나 현재 55억원에 이른다. 웅동학원 측은 2012년 교육청 조사에서 가압류 배경에 대해 "교사(校舍) 신축 공사 대금을 갚지 못해 채무를 졌기 때문"이라고 허위 보고했다.

웅동학원이 사채의 연대보증인으로 지정될 때 재단 이사는 조 후보자였다. 동생의 사채 때문에 재단이 학교 토지를 담보로 잡히는 불법적 상황을 조 후보자가 알고도 방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웅동학원 관계자는 "조 후보자 일가는 사채 빚에 대해서 알고 있었다"며 "이사장(조 후보자 모친)에게 물었더니 '이것은 우리 집안의 부채가 아니라 웅동학원이 진 빚'이라는 취지로 황당한 답을 했다"고 전했다.

웅동학원은 2010년과 2018년 법원에서 가압류 통지를 받고도 아무런 법적 대응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사장은 조 후보자 모친 박모(81)씨, 이사는 아내 정모(57)씨였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주광덕 "조국 사모펀드 투자자 6명 모두 일가로 확인" 김민우 기자
한국·미른미래 "조국 사회환원 발표, 가증스런 물타기 쇼" 김보연 기자
"조국, 돈으로 장관직 사냐" "딸 얘기 아예 없네" 네티즌 부글 백윤미 기자
조국 딸에 입닫아 뭇매맞던 '공신' 강성태, 뒤늦게 "수시는 시궁창" 영상 안상희 기자
조국 모친도 “웅동학원 이사장서 물러날 것, 허위보도 가슴 아파” 정준영 기자
모든 의혹 합법이라던 조국…딸 얘기 한마디 없이 "펀드 기부, 학원 손뗄것" 정준영 기자
[전문] 조국 "송구한 마음으로 잠못 이뤄... 사모펀드·웅동학원 사회 환원하겠다" 오경묵 기자
홍준표 "文대통령 믿고 나대는 조국, 최순실과 뭐가 다른가" 김명지 기자
조국 "허위사실 유포 많아…말할 기회를 달라" 박상훈 기자·장련성 기자
공주대도 '조국 딸 인턴십' 검증… 담당 교수 윤리위 열어 유한빛 기자
부산대 총학 "조국 딸만 유일하게 재단서 콕 찍어 장학금 줘" 안상희 기자
이해찬 "모든 결론이 조국… 黃, 그런 판단력이면 정치 안하는 게" 김민우 기자
與김해영 "부모 재력이 자녀 학력·소득으로 대물림…조국 사과해야" 김보연 기자
입시전문가 "조국 딸 병리학 논문,정유라가 면접장 걸고간 메달과 같아" 홍다영 기자
나경원 "조국, 의혹 굉장히 많아...청문회 3일간 하자" 김보연 기자
조국 "국민청문회 준비되면 출석해 답하겠다" 홍다영 기자
황교안 "조국 구하려 지소미아 파기....김정은 만세 부를 것" 김보연 기자
조국 가족펀드가 최대주주 되자… 관급공사 2년간 177건으로 급증 김명지 기자
'조국 딸 논문은 에세이' 이재정 교육감에… 대한병리학회 "우릴 폄하" 유한빛 기자
조국 가족 사모펀드, 알고보니 처남이 운용사 주주 정경화 기자
조국 딸 유급 되자 돌연 '유급 구제제도' 표태준 기자
이 만남 뒤, 조국 딸 6번 연속 장학금 강다은 기자
조국 딸 논문, 윤리심의 안받고도 "받았다" 허위 기재 곽수근 기자
조국 딸이 인턴 했다는 WHO·IVI "10대 인턴십 없다" 원선우 기자
사채보증 선 웅동학원, 교육청엔 "공사대금" 거짓 보고 김형원 기자
정의 부르짖더니… 정작 자녀는 특권층 만들어 '황제 입시'한 386 교수 박세미 기자
조국 재산 기부 발표에 與 “진심 믿는다" 김명지 기자
이인영 "조국 청문일정 못 잡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준비" 김보연 기자
조국 6장 입장문에 '딸 의혹'은 없었다… 법조계 일부 "검증 대상 아닌 수사대상" 정준영 기자
與 "언론과의 조국 방송청문회 추진" 野 "대국민 감성극"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