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임용 반대' 靑청원, 열흘만에 10만 돌파

입력 2019.08.22 10:43

'임명 지지' 청원은 하루만에 10만 돌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시작 열흘만에 10만명을 넘어섰다. 조 후보자 임명을 요구하는 청원도 청원 시작 하루만에 1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웹페이지 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2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시작됐고, 10일째인 이날 오전 10시 5분 현재 10만6851명이 동의했다.

작성자는 청원 이유로 "조 후보자는 이미 서울대학교에 교수직으로 복직 신청을 내놓은 바 있다"며 "안정적인 직장인 교수직을 잃어버리지 않으려고 복직 신청을 하는 행동으로 보아, 조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국민에게 자신의 생애를 헌신하려는 마음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작성자는 이어 조 후보자가 지난달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日 수출규제조치 WTO 일반이사회에서 논의 예정'이란 제목의 산업통상자원부 보도자료를 산업부 공식 발표보다 14분 앞서서 게시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공식적인 주무부처보다 앞서서, 자신의 개인 SNS에 발표 자료를 누출하는 것은 공직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했다.

작성자는 또 조 후보자가 지난달 20일 페이스북에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강제징용 관련)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다. 그리고 나는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쓴 점을 지적하며 "특정한 의견을 가진 국민을 싸잡아서 '친일파'로 몰아서 비난하는 흑백논리적인 자세는 조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필요한 중립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인물인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비공식적인 개인적인 글을 SNS에 지속적으로 발표하여 정치적, 사회적으로 논란을 야기하며, 국내외에 외교적 파장을 일으키는 것은 공직자로서 신중하지 못하고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했다.

작성자는 "조 후보자는 이상과 같이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언행을 반복한 결과, 국민들에게 매우 나쁜 평가를 받고 있는 공직자가 되었다"며 "법무부 장관은 특히 중립성과 신중함이 많이 요구되는 지위인데, 이처럼 문제를 많이 일으켰던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서 임용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인사"라고 했다.

이 청원과 별도로 지난 20일 시작한 "조국 법무 장관 임명을 철회 부탁드립니다"라는 청원도 같은 시각 3만9801명이 동의했다.

이처럼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청원이 잇따라 올라오자 조 후보자를 지지하는 청원도 올라왔다. 지난 21일 시작한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은 하루만에 10만6133명이 동의했다. 작성자는 "조 후보자의 신속한 청문회와 장관 임명을 청원한다. 우리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랬다"며 "무엇보다도 권력 기관 구조 개혁, 검찰 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느꼈기 때문"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한국·바른미래, 조국 부녀 고발..."직권남용·뇌물·업무방해" 김명지 기자
부산대 학생들, '조국 딸 진상규명' 대자보 연대 서명 나서 윤민혁 기자
조국 딸 제1저자 논문에 '신진교수 지원' 국비 2400만원 투입 김보연 기자
심상정 "조국, 칼날 위에 선 자세로 해명해야…특권 누린것 아닌가"
"사회·자본주의 섭렵한 조국" 전대협, 서울대에 전단지 살포 박현익 기자
조국 딸 추정 부산대 의전원 후기 "피눈물 흘리며 재수" 안상희 기자
대한의학회 "조국딸 제1저자, 대한민국 국격 추락" 장윤서 기자
유승민 "조국 딸 논문, 성실하게 노력하는 사람 꿈 짓밟은 죄" 김명지 기자
이재정 교육감 "실습 에세이 쓴 조국 따님, 당연히 제1저자" 손덕호 기자
대한의학회 "조국 딸 논문 파동 국제망신" 성토 장윤서 기자
靑 "조국 의혹, 진실은 가려져있어… 청문회 빨리 열려야" 박정엽 기자
단국대 진상조사위 구성… "조국 딸 제1저자 모든 의혹 조사" 죽전=고성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트위터로 사퇴 요구 일축 유한빛 기자
'고려대 촛불' 제안자 집회 주도 포기 후 다른 지원자 나서…"집회 예정대로" 안상희 기자
"조국 딸처럼 못해줘 미안"… 전국 학부모 멍든다 권오은 기자
[리얼미터·tbs] 조국 태풍… 文 지지율 46%, 부정평가 49% 김명지 기자
정면돌파 의지 밝힌 조국 "나몰라라 않고 성찰할 것" 장련성 기자
이인영 "조국에 대한 의혹 제기와 비방은 광기" 김명지 기자
심상정 "조국에 2030은 상실감, 4050은 박탈감, 6070은 진보혐오" 손덕호 기자
오신환 "'조국캐슬' 신조어 유행…文 무너뜨릴 스모킹건 될 것" 김민우 기자
황교안 "조국 검찰 수사 제대로 안 되면 특검·국조 추진" 김보연 기자
조국 오늘도 "청문회서 밝히겠다, 회초리 들어달라" 홍다영 기자
조국, 盧정부 때 "영리 추구 사학, 인가 취소" 주장...그 일가는 재단 돈 빼먹기 의혹 김명지 기자
단국대, ‘조국 딸 논문 적절성 판단’ 윤리위 오늘 오전 첫 회의 안상희 기자
文대통령, 입시·사학 비리는 철저히 근절하라 지시했는데… 이민석 기자
장관 내정 바로 전날… 조국 사모펀드 만기 1년 늦췄다 정경화 기자
동생과 소송땐 '無변론'한 조국, 캠코 상대론 변호사 4명 투입 임경업 기자
[단독]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도 필기시험 없이 합격 원선우 기자
부산대 의전원 교수들 "조국 딸 수준 미달… 재시험 기회 줘도 유급" 홍준기 기자
[단독] 조국은 경매, 아내는 매매예약… IMF때 반토막난 아파트 '전문가급 쇼핑' 김형원 기자
高3 방학때 물리학회 캠프와 공주대 인턴 겹쳐… 한달 동안 서울·공주·일본 오가며 스펙 쌓은 셈 최연진 기자
[단독] 조국 딸, 연구 끝난 논문에 '이름' 얹었다 최연진 기자
IMF 시절, 조국 부부의 '전문가급 아파트 재테크' 김형원 기자
조국 딸, 고대·서울대대학원·의전원 자소서 온라인서 팔았다 임수정 기자
조국 딸이 낸 고대 자소서 "단국대 논문에 내 이름 올랐다" 박현익 기자
조국 딸·조국 의혹에… 고대이어 서울대생도 23일 촛불 든다 최지희 기자
조국 딸 유급시킨 의전원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처리" 안상희 기자
靑, '조국 딸 고대 학위취소' 청원 돌연 비공개로 숨겨 박정엽 기자
조국 딸 논문 '소속표기 위조'… 의협이 결론냈다 장윤서 기자
조국 '딸 논문 논란'에 "명백한 가짜뉴스"…분노한 대학가는 술렁 고운호 기자
조국 딸 제1저자 올린 단국대 교수 "英作에 굉장히 기여" 손덕호 기자
"금수저 딸의 논문 2개·물리학회상, 高大 입학에 결정적일 것" 곽수근 기자
법무부·高大 "조국 딸 논문, 대입 미반영" 거짓말 이동휘 기자
의전원 학생들 "조국, 딸 지원 후 입학 담당교수에 전화했다더라" 윤수정 기자
[단독]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 2연속 장학금… 부산대 의전원 합격 다음 날 바로 그만둬 원선우 기자
서울대 총장 "조국 딸, 어려운 학생 줄 장학금 받았다면 문제" 박정엽 기자
조국, 부친 빚 12억 중 6원 변제… 최종구 "현행법상 문제없다" 김보연 기자
"조국 딸, 인턴하기도 전 논문 초록에 이름 올렸다" 박현익 기자
[단독] 주민번호 생년월일 늦춘 조국딸 "부산대 합격 나이가 관건"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