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콩고 왕자 조나단, 신들린 입담으로 꿀잼 예고[Oh!쎈 컷]

  • OSEN
입력 2019.08.21 18:12


[OSEN=선미경 기자] 콩고 왕자로 화제를 모은 조나단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신들린 입담을 뽐냈다. 그는 택시만 타면 외국인인 척(?)하는 것은 물론 뜻밖의 꿀잠을 잔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오늘(21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콩고 왕자 조나단의 신들린 입담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TV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조나단은 택시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자랑하는 그는 택시 탈 때는 일부러 실력을 감춘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이유는 바로 택시를 타자마자 시작되는 토크 열전 때문. 자신의 한국어 실력에 놀란 택시 기사님들이 ‘어떻게 한국말을 그렇게 잘하냐’, ‘언제 왔냐’, ‘어디 사냐’ 등 질문을 끊임없이 쏟아낸다고.

특히 그는 택시 기사님들의 유형을 세 가지로 나누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첫 번째는 열혈한 한국 사랑을 보여주는 ‘애국자’형, 두 번째는 나라가 좋을 때도 있고, 안 좋을 때도 있다는 ‘중간(?)’형,마지막은 ‘헬조선’에 대해 100분 토론을 펼치는 ‘여긴 떠나야 돼’형.

이 같은 상황에 시달리던 그는 요즘엔 택시를 타자마자 외국인인 척(?)한다고 밝혔다. 그는 “찐월똥 가주쎄여!”하며 어설픈 한국어 실력을 뽐내 폭소를 자아냈다. 덕분에 그는 택시에서 꿀잠을 잘 수 있게 됐다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땡~큐! 땡~큐!’라며 목적지에 도착한 후 마무리 인사까지 완벽하게 연기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영상 마지막에는 ‘대한콩고인’ 조나단의 더 많은 ‘꿀잼썰’이 예고돼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콩고 왕자 조나단을 비롯해 이동우, 장영란, 노라조 원흠이 출연하는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은 오늘(21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안영미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seon@osen.co.kr

[사진]MBC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