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2013년 사망한 조국 부친 묘비에 2009년 이혼한 며느리 이름"

입력 2019.08.20 17:39 | 수정 2019.08.20 18:17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친의 묘비에 이혼한 동생의 전처 조모씨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며 '위장 이혼'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 아버지는 2013년 7월 사망해 부산 강서구 금병산 창녕 조(曺)씨 문중 묘지에 묻혔다"며 "비석을 확인해보니 '며느리 조○○'이라는 이름이 그대로 적혀 있었다"고 했다.

김진태 의원이 20일 공개한 조 후보자 부친 묘비./김 의원 페이스북
김진태 의원이 20일 공개한 조 후보자 부친 묘비./김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이혼한 이후에도 조씨를 며느리로 인정했다는 증거"라며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답변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조 후보자 동생은 전처 조씨와 지난 2009년 4월 합의이혼했는데, 이로부터 4년 뒤 사망한 조 후보자 부친 묘비에 조씨의 이름이 며느리로 올라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비석 사진도 올렸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동생이 자기 회사 부채는 면하면서 웅동학원에서 받을 채권은 지키기 위해 조씨와 위장 이혼하고, 관련 채권을 조씨에게 넘겼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입장문을 내고 "오늘 모 국회의원님이 후보자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 사진을 찍어 비석에 새겨진 손자 손녀 등의 이름까지 모두 공개했다"며 "자녀, 미성년자에 대해서는 특히 사생활 보호를 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후 페이스북 사진에서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자녀·조카 이름은 지웠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반인권적인 행태"라며 "김 의원은 법제사법위원을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만들어준 인턴십, 딱 그 해만 운영 박소정 기자
부친 채무는 피하고 채권은 동생측에… 조국, 캠코에 갚을 빚 12억 탕감받아 양은경 기자
與 "불쌍한 며느리에 몇억 집매매… 찡하더라" 野 "법꾸라지로 불린 민정수석 우병우가 연상" 황대진 기자
조국, 강의 한번 않고 월급 845만원 최승현 기자
"조국 사모펀드, 실제 오너는 조국 5촌 조카 의혹" 정경화 기자
조국, 美유학시절 왜 웅동중학교로 주소지 옮겼나 원선우 기자
조국 동생의 전처 "돈 문제로 이혼"… 그런데 시어머니랑 살았다? 김경필 기자
조국 딸은 '황제 장학금' 지도교수는 부산의료원장에… 野 "정유라랑 뭐가 다르냐" 최연진 기자
특목고 비난한 조국, 딸·아들은 외고에 의전원·美유학 김경필 기자
조국家 '땅테크'… 옛 학교터엔 아파트, 現부지도 6배 뛰어 '대박' 김형원 기자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구역질 난다"한 조국 모욕죄로 고소 최상현 기자
이인영 "한국당, 사법개혁 좌초시키려 조국 청문회 가짜뉴스로 타락시켜" 손덕호 기자
오신환 "조국, 세계챔피언급 내로남불...文대통령, 더 감싸면 치명타 입을 것" 김명지 기자
나경원 "조국 이중성, 집권세력의 민낯...文대통령 결단내려야" 김민우 기자
해명 없이 '정책비전' 내놓은 조국 "문제는 겸허히 수용한다" 박현익 기자
'외고 입시기능' 비판했던 조국, 자기 딸은 입시용 의학논문에 이름 김명지 기자
조국 딸, 외고 때 의대서 2주 인턴 병리학논문 제1저자 이름 올렸다 박현익 기자
조국 부부·前제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檢 수사 착수 홍다영 기자
靑, 쏟아지는 조국 의혹 검증했나 묻자 "알 수 없다" 박정엽 기자
[속보] 조국 동생도 입장문 "웅동학원 채권 모두 내놓겠다" 오경묵 기자
단국대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관련 사과… 조사 착수 안상희 기자
'딸 부정입학' 의혹' 조국 측 "사실 아냐, 루머 단호히 대응" 홍다영 기자
조국 딸, '포르쉐 탄다' 루머 유포한 사람들 경찰 고소 오경묵 기자
23살 조국 아들 한미 이중국적, 입영 5번 연기 청문회준비단 "내년 입대, 美국적 포기할진 몰라" 김명지 기자
조국, 도끼로 제 발 찍었다?… 부메랑 된 과거 '말·말·말' 박소정 기자
野 "스카이캐슬 현실판" 與 "아니면 말고 식"…교육위서 공방 김보연 기자
법조계 "조국 딸 논문, 대학원생 동원됐다면 형사처벌 가능성" 박현익 기자
"조국, 정의를 입에 담지마라" "조로남불" "제1저자 딸은 천재"… 분노·허탈 2030들 유한빛 기자
조국이 대법관 밀었던 신평 변호사도 "후보직 내려오라" 오경묵 기자
'포르쉐 루머'로 조국 딸에 고소당한 가로세로연구소, 맞고발 나서 오경묵 기자
외고→고려대→의전원… 조국 딸, 필기시험은 한 번도 안봤다 김명지 기자
조국 "딸 제3저자 등재된 건 공식 논문 아닌 학회발표문...인턴십 평가 받은 것" 박소정 기자
조국 딸 논문 또 나왔다… 이번엔 高3때 공주대서 인턴 윤희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