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란드 트럼프 호텔' 합성 사진 올린 美 대통령

입력 2019.08.20 16:4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린란드에 ‘트럼프 호텔’이 들어선 합성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장난스런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덴마크 자치령인 그린란드 매입에 노골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작은 주택이 모여있는 그린란드 해안 마을에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재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이 들어선 합성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사진과 함께 "그린란드에 이렇게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고 썼다.

이 사진은 지난 15일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 매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10년 후 그린란드’라는 제목으로 퍼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린란드 매입을 ‘대규모 부동산 거래’로 언급하며 "전략적으로 흥미로운 일이며, 관심을 갖고 있다"고 인정했다.

그린란드 정부와 덴마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에 불편한 입장을 감추지 않고 있다. 그린란드 정부는 앞서 지난 16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비즈니스에는 열려있지만, 그린란드는 판매용이 아니다"고 밝혔다. 킴 키엘슨 그린란드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올라온 이날도 "누구도 우리의 문제를 결정할 수 없으며, 우리의 이익이 언제나 최우선 고려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린란드는 북대서양과 북극해 사이에 자리잡은 세계 최대 섬이다. 18세기 초반 덴마크 영토로 편입됐고, 2009년 주민 투표로 자치권을 확대했지만 외교와 국방, 통화 정책 등은 덴마크에 의존한다. 미국은 앞서 해리 트루먼 대통령이 집권하던 1946년 덴마크에 1억달러를 제시하며 그린란드 매각 의사를 타진한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