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억원대 보험금 노리고 아내 살해한 50대 사형 구형

입력 2019.08.20 15:21

아내가 타고 있던 자동차를 바다에 추락시켜 살해하고 17억원대의 보험금을 타내려 한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50세)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조선일보 DB
조선일보 DB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지난 19일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 1형사부(재판장 김정아) 심리로 열린 박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9명으로 구성된 시민위원회의의 의견을 반영해 사형을 구형했다.

사건은 지난해 12월 31일 아내 김모씨와 함께 전라남도 여수시 금오도 선착장에서 발생했다. 박씨는 선착장 경사로에서 자신의 제네시스 차량을 추락 방지용 난간에 부딪힌 후 이를 확인한다며 차에서 내린 뒤, 차에 타고 있던 아내 김모씨를 자동차와 함께 추락시켜 숨지게 한 뒤, 보험금을 수령하려고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박씨는 경찰조사에서 "차가 갑자기 바다로 추락해 아내를 구하지 못했다"고 진술했지만, 검찰은 박씨가 숨진 김씨 명의로 17억원 상당의 보험을 가입한 것을 수상하게 여겨 수사를 진행했다.

박씨는 사건 발생 20일 전 김씨와 재혼했다. 검찰 조사 결과 박씨는 김씨와 교제하던 지난해 10월부터 두달간 거액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보험 5개를 연이어 가입했다. 박씨는 보험금 수령자를 자신으로 변경하기도 했다. 그는 김씨의 신뢰를 얻기 위해 자신의 이름으로 가입된 보험도 부인 명의로 돌린 뒤 이를 이틀 만에 동생이름으로 바꿨다. 그는 사건 일주일 전에는 범행 장소를 사전 답사했다.

검찰은 사형을 구형한 이유에 대해 "이번 사건은 박씨의 철저한 계획 범죄"라며 "김씨와 결혼한 직후 보험에 가입해 17억50000만원의 보험금을 수령하려고 한 점으로 보아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했다.

박모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다음달 17일 광주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