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에 식량 100만톤 지원 예정...美 견제 의도”

입력 2019.08.20 13:46

중국이 북한에 쌀 80만톤 등 대규모 식량 지원에 나설 예정이라고 아사히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대북 영향력을 강화해 미국을 견제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신문은 한국 정부 관계자와 북중 무역상 등을 인용해 "중국은 지난 6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북 이후 대북 식량 지원을 결정했다"며 "북한에 주식인 쌀 80만톤을 조만간 배편 등으로 북한에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옥수수 지원 분량까지 포함하면 중국은 북한에 총 100만톤 규모의 식량을 지원하게 된다. 대북 식량 지원은 유엔 제재를 위반하는 사항은 아니다. 다만 중국 정부는 이번 지원 내용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다.

 황해북도에서 북한 주민들이 농사를 위해 물을 대고 있는 모습. 북한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가뭄, 폭우 등 자연재해의 피해를 크게 입고 있다. /컨선월드와이드 제공
황해북도에서 북한 주민들이 농사를 위해 물을 대고 있는 모습. 북한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가뭄, 폭우 등 자연재해의 피해를 크게 입고 있다. /컨선월드와이드 제공
앞서 북한은 한국의 인도적 지원을 거부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6월 세계식량기구(WEP)를 통해 쌀 5만톤 등 총 800만달러(약 97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 재개를 이유로 쌀 수령을 거부했다.

이와 관련, 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은 중국의 지원으로 식량과 경제 사정에서 한숨 돌릴 수 있다고 생각해 더 강하게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는 더 거리를 두고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도 강경 자세를 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중국의 이런 물밑 지원에는 대북 영향력을 강화해 미국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중국은 북한의 최대 무역상대국이다. 그러나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등으로 국제 사회의 감시망이 강화하자 양국 간 교역도 급격히 줄었다. 이는 곧 북한의 경제난이 악화로 이어졌다. 그러나 북한이 한국, 미국과의 대화에 나선 이후 중국은 북한에 대해 유화적 자세를 취하고 있다.

중국은 식량 지원 이외에 북한의 관광 산업에 대한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관광 산업은 유엔 제재의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북한의 중요한 외화벌이 창구다.

북·중 관계와 관련한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시 주석의 방북 이후 여행사 등에 북한 관광객을 500만명 늘리도록 지시 했다. 실제로 북·중 국경 지역에서는 양국을 오가는 관광 버스가 많이 목격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