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등 반일종족주의 저자, 조국 ‘모욕죄’ 고소…"학자의 명예훼손, 인격모독해"

입력 2019.08.20 13:44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 등 ‘반일종족주의' 저자 6명이 자신들의 책을 두고 "구역질 난다"고 말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검찰에 고소했다.

반일종족주의 공동저자인 이 교장을 비롯한 저자 6명(김낙년·김용삼·주익종·정안기·이우연)은 20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20일 ‘반일종족주의' 저자 6명이 자신들의 책을 두고 “구역질 난다”고 말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검찰에 고소했다. /민영빈 인턴기자
20일 ‘반일종족주의' 저자 6명이 자신들의 책을 두고 “구역질 난다”고 말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검찰에 고소했다. /민영빈 인턴기자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조국씨는 학자로서의 명예를 크게 훼손하고 인격을 심히 모독했다"며 "일반인도 아닌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의 교수이며 얼마 전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고, 현재는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된 이가 이런 행위를 한데 대해서는 더욱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한다"며 고소 취지를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이 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주익종 이승만학당 이사는 "조국씨는 반일종족주의 책이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을 부정했다고 비난했지만,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이 무엇인지와 이 책의 어디에서 그를 부정했는지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며 "일본 정부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했다고 주장했지만, 책의 어느 부분이 그렇다는 것인지 전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주 이사는 "우리는 일본 정부의 견해와 상관없이 독자적인 사료 조사와 분석에 입각해 자신들의 논지를 펼쳤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일부. /페이스북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일부. /페이스북 캡처
이어 "조국씨는 책을 읽지도 않고 필자들이 식민지배 기간에 강제동원과 식량 수탈, 위안부 성노예화 등 반인권적·반인륜적 만행은 없었다고 썼다고 비난했다"며 "그러나 반일종족주의 책자 어디에도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반인권적·반인륜적 만행이 없었다는 변호는 없다"고 했다.

그러나 주 이사는 ‘저서 내용이 동원 피해자분들에게 오히려 모욕이 된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조국씨의 모욕 및 명예훼손에 대해 고소를 하러 왔으니 그 부분에 대해 질문해주길 바란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위안부 성 노예화 등이 없었다는 ‘반일종족주의’ 내용을 언급하며 "이러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들에게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반일종족주의는 이 교장과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등 6명이 함께 집필한 책이다. 지난달 10일 출간된 이 책의 출판사 측 소개에는 "아무런 사실적 근거 없이 거짓말로 쌓아 올린 샤머니즘적 세계관의, 친일은 악(惡)이고 반일은 선(善)이며 이웃 나라 중 일본만 악의 종족으로 감각하는 종족주의. 이 반일종족주의의 기원, 형성, 확산, 맹위의 전 과정을 국민에게 고발하고 그 위험성을 경계하기 위한 바른 역사서"라고 쓰였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만들어준 인턴십, 딱 그 해만 운영 박소정 기자
부친 채무는 피하고 채권은 동생측에… 조국, 캠코에 갚을 빚 12억 탕감받아 양은경 기자
與 "불쌍한 며느리에 몇억 집매매… 찡하더라" 野 "법꾸라지로 불린 민정수석 우병우가 연상" 황대진 기자
조국, 강의 한번 않고 월급 845만원 최승현 기자
"조국 사모펀드, 실제 오너는 조국 5촌 조카 의혹" 정경화 기자
조국, 美유학시절 왜 웅동중학교로 주소지 옮겼나 원선우 기자
조국 동생의 전처 "돈 문제로 이혼"… 그런데 시어머니랑 살았다? 김경필 기자
조국 딸은 '황제 장학금' 지도교수는 부산의료원장에… 野 "정유라랑 뭐가 다르냐" 최연진 기자
특목고 비난한 조국, 딸·아들은 외고에 의전원·美유학 김경필 기자
조국家 '땅테크'… 옛 학교터엔 아파트, 現부지도 6배 뛰어 '대박' 김형원 기자
이인영 "한국당, 사법개혁 좌초시키려 조국 청문회 가짜뉴스로 타락시켜" 손덕호 기자
오신환 "조국, 세계챔피언급 내로남불...文대통령, 더 감싸면 치명타 입을 것" 김명지 기자
나경원 "조국 이중성, 집권세력의 민낯...文대통령 결단내려야" 김민우 기자
해명 없이 '정책비전' 내놓은 조국 "문제는 겸허히 수용한다" 박현익 기자
'외고 입시기능' 비판했던 조국, 자기 딸은 입시용 의학논문에 이름 김명지 기자
조국 딸, 외고 때 의대서 2주 인턴 병리학논문 제1저자 이름 올렸다 박현익 기자
조국 부부·前제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檢 수사 착수 홍다영 기자
靑, 쏟아지는 조국 의혹 검증했나 묻자 "알 수 없다" 박정엽 기자
[속보] 조국 동생도 입장문 "웅동학원 채권 모두 내놓겠다" 오경묵 기자
단국대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관련 사과… 조사 착수 안상희 기자
'딸 부정입학' 의혹' 조국 측 "사실 아냐, 루머 단호히 대응" 홍다영 기자
조국 딸, '포르쉐 탄다' 루머 유포한 사람들 경찰 고소 오경묵 기자
23살 조국 아들 한미 이중국적, 입영 5번 연기 청문회준비단 "내년 입대, 美국적 포기할진 몰라" 김명지 기자
조국, 도끼로 제 발 찍었다?… 부메랑 된 과거 '말·말·말' 박소정 기자
野 "2013년 사망한 조국 부친 묘비에 2009년 이혼한 며느리 이름" 김보연 기자
野 "스카이캐슬 현실판" 與 "아니면 말고 식"…교육위서 공방 김보연 기자
법조계 "조국 딸 논문, 대학원생 동원됐다면 형사처벌 가능성" 박현익 기자
"조국, 정의를 입에 담지마라" "조로남불" "제1저자 딸은 천재"… 분노·허탈 2030들 유한빛 기자
조국이 대법관 밀었던 신평 변호사도 "후보직 내려오라" 오경묵 기자
'포르쉐 루머'로 조국 딸에 고소당한 가로세로연구소, 맞고발 나서 오경묵 기자
외고→고려대→의전원… 조국 딸, 필기시험은 한 번도 안봤다 김명지 기자
조국 딸 논문 또 나왔다… 이번엔 高3 공주대 인턴 윤희훈 기자
조국 "딸 제3저자 등재된 건 공식 논문 아닌 학회발표문...인턴십 평가 받은 것" 박소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