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손학규, 허망한 약속 반복 말고 당권 집착 내려놔야"

입력 2019.08.20 12:41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0일 손학규 대표가 이날 퇴진 요구를 거부하고 야권 재편 등을 통해 내년 총선 준비에 들어가겠다고 한 데 대해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을 반복하는 일이 아니다"며 "손 대표는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라"고 했다. 손 대표의 사퇴를 거듭 요구한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손 대표의 리더십은 이미 붕괴 상태"라며 "자신이 주장해서 자신이 만든 당 혁신위마저 좌절시키는 ‘당권(黨權) 집착’과 수시로 말을 뒤집는 양치기 소년 행태 때문"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을 갖고 어떻게 한국정치의 정치 개혁과 야권 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것인지, 당대표 스스로 당헌·당규를 위반하며 약속을 뒤집고 동료 정치인들을 모함하면서 어떻게 당의 기강을 세우고 화합을 챙길 수 있다는 것인지 당원들은 전혀 납득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나 아니면 안 된다’는 당권 집착을 버리고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금이라도 지켜달라"며 "자진 사퇴하는 것이 당의 변화와 혁신, 화합과 자강, 총선 승리를 기약하는 길임을 부디 깨달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추석전 사퇴' 뒤집은 손학규… "총선 새판 짜겠다" 선언 김민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