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크로 댓글로 '박근혜 지지' 서강바른포럼 관계자들 기소

입력 2019.08.20 11:38

/조선DB
/조선DB
제18대 대선을 앞두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위한 댓글 지지 활동에 불법프로그램을 이용한 혐의로 서강바른포럼 관계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20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박승대)는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로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 개발자 A씨와 관리자 B씨 총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프로그램 개발을 지시한 주범 C씨는 지난해 6월 수사가 시작되기 전 해외로 출국한 사실이 확인돼 기소 중지하고 지명수배에 나섰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18대 대선 과정에서 매크로 프로그로그램을 이용해 박 후보를 지지하는 트위터 글을 자동으로 리트윗하며, 트위터 운영사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서강대 동문 모임인 서강바른포럼 회원들로 이 조직은 당시 대선캠프 외곽조직으로 활동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6월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각종 선거에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여론을 조작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수사를 진행한 뒤 검찰에 일부 송치했고, 일부는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