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회복' 이강인, 셀타비고전 뛰어야 산다

  • OSEN
입력 2019.08.20 07:36


부상서 회복한 이강인이 본격적인 주전경쟁에 뛰어들 준비를 마쳤다.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19일(한국시간) “발렌시아가 이강인의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 이강인은 1군에 잔류하거나, 다른 팀으로 임대 이적할 수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결정된 건 없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부상을 이유로 지난 18일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개막전에 결장했다. 이 경기에서 토랄 감독은 오른쪽 미드필더에 솔레르를 선발로 내세웠다. 그리고 후반에는 토레스가 교체로 투입됐다. 개막전 상황만 놓고 본다면 이강인 보다 둘이 앞서 있는 것이 냉정한 현실이다. 

이강인은 부상을 털고 다음 경기를 준비중이다. 이강인이 시즌 첫 출장을 노리는 상대는 셀타비고다. 25일 셀타의 홈인 아반카 발라이도스에서 열리는 2라운드 경기다. 

개막전서 기회를 잡지 못한 이강인은 셀타비고전에서 나선다면 경쟁을 펼칠 상황이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부상서 회복한 상황에서도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면 부담은 크다. 

문도 데포르티보는 이강인은 가벼운 근육 부상에서 회복해 최근 훈련에 복귀했다. 

그동안 이강인은 다른 구단으로 임대되고 싶다는 뜻을 밝혔으나, 피터 림 구단주의 의사에 따라 발렌시아에 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 10bird@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