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목고 비난한 조국, 딸·아들은 외고에 의전원·美유학

조선일보
입력 2019.08.20 03:00

[조국 의혹 확산]
과거 "특목고, 취지대로 운영돼야"
트위터엔 "모두가 용이 될 순 없어"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특혜 장학금' 논란이 불거지자 야권에선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문제 삼고 나섰다.

조 후보자는 지난 2012년 3월 트위터에 "우리는 '개천에서 용 났다' 유의 일화를 좋아한다. 그러나 모두가 용이 될 수 없으며, 그럴 필요도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더 중요한 것은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하늘의 구름 쳐다보며 출혈 경쟁하지 말고 예쁘고 따뜻한 개천 만드는 데 힘을 쏟자"고 썼다.

그러나 이번에 특혜 장학금 의혹이 불거진 조 후보자의 딸은 서울에서 외국어고를 나와 이공계열 대학을 거쳐 부산의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조 후보자의 아들도 서울에서 외고를 나와 현재 미국 대학에 유학 중이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이 자녀들과 함께 사모펀드에 10억여원을 투자해 편법 상속 목적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는 과거 외국어고·과학고 등 특수목적고를 여러 차례 비난했다. 그는 2007년 4월 한겨레에 기고한 글에서 "유명 특목고는 비평준화 시절 입시 명문 고교의 기능을 하고 있다"며 "이런 사교육의 혜택은 대부분 상위 계층에 속하는 학생들이 누리고 있다"고 썼다. 조 후보자는 "특목고·자사고 등은 원래 취지에 따라 운영되도록 철저히 규제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나 조 후보자는 2010년 12월 경향신문 인터뷰에서는 "나의 진보적 가치와 아이의 행복이 충돌할 때 결국 아이를 위해 양보하게 되더라"고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일반인들에게는 '출세할 기회가 거의 없을 테니 개천을 약간 낫게 만들자'고 말해놓고 자기 자식들은 '용'으로 만들기 위해 애쓰는 것은 내로남불 아니냐"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만들어준 인턴십, 딱 그 해만 운영 박소정 기자
부친 채무는 피하고 채권은 동생측에… 조국, 캠코에 갚을 빚 12억 탕감받아 양은경 기자
與 "불쌍한 며느리에 몇억 집매매… 찡하더라" 野 "법꾸라지로 불린 민정수석 우병우가 연상" 황대진 기자
조국, 강의 한번 않고 월급 845만원 최승현 기자
"조국 사모펀드, 실제 오너는 조국 5촌 조카 의혹" 정경화 기자
조국, 美유학시절 왜 웅동중학교로 주소지 옮겼나 원선우 기자
조국 동생의 전처 "돈 문제로 이혼"… 그런데 시어머니랑 살았다? 김경필 기자
조국 딸은 '황제 장학금' 지도교수는 부산의료원장에… 野 "정유라랑 뭐가 다르냐" 최연진 기자
조국家 '땅테크'… 옛 학교터엔 아파트, 現부지도 6배 뛰어 '대박' 김형원 기자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구역질 난다"한 조국 모욕죄로 고소 최상현 기자
이인영 "한국당, 사법개혁 좌초시키려 조국 청문회 가짜뉴스로 타락시켜" 손덕호 기자
오신환 "조국, 세계챔피언급 내로남불...文대통령, 더 감싸면 치명타 입을 것" 김명지 기자
나경원 "조국 이중성, 집권세력의 민낯...文대통령 결단내려야" 김민우 기자
해명 없이 '정책비전' 내놓은 조국 "문제는 겸허히 수용한다" 박현익 기자
'외고 입시기능' 비판했던 조국, 자기 딸은 입시용 의학논문에 이름 김명지 기자
조국 딸, 외고 때 의대서 2주 인턴 병리학논문 제1저자 이름 올렸다 박현익 기자
조국 부부·前제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檢 수사 착수 홍다영 기자
靑, 쏟아지는 조국 의혹 검증했나 묻자 "알 수 없다" 박정엽 기자
[속보] 조국 동생도 입장문 "웅동학원 채권 모두 내놓겠다" 오경묵 기자
단국대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관련 사과… 조사 착수 안상희 기자
'딸 부정입학' 의혹' 조국 측 "사실 아냐, 루머 단호히 대응" 홍다영 기자
조국 딸, '포르쉐 탄다' 루머 유포한 사람들 경찰 고소 오경묵 기자
23살 조국 아들 한미 이중국적, 입영 5번 연기 청문회준비단 "내년 입대, 美국적 포기할진 몰라" 김명지 기자
조국, 도끼로 제 발 찍었다?… 부메랑 된 과거 '말·말·말' 박소정 기자
野 "2013년 사망한 조국 부친 묘비에 2009년 이혼한 며느리 이름" 김보연 기자
野 "스카이캐슬 현실판" 與 "아니면 말고 식"…교육위서 공방 김보연 기자
법조계 "조국 딸 논문, 대학원생 동원됐다면 형사처벌 가능성" 박현익 기자
"조국, 정의를 입에 담지마라" "조로남불" "제1저자 딸은 천재"… 분노·허탈 2030들 유한빛 기자
조국이 대법관 밀었던 신평 변호사도 "후보직 내려오라" 오경묵 기자
'포르쉐 루머'로 조국 딸에 고소당한 가로세로연구소, 맞고발 나서 오경묵 기자
외고→고려대→의전원… 조국 딸, 필기시험은 한 번도 안봤다 김명지 기자
조국 딸 논문 또 나왔다… 이번엔 高3 공주대 인턴 윤희훈 기자
조국 "딸 제3저자 등재된 건 공식 논문 아닌 학회발표문...인턴십 평가 받은 것" 박소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