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모펀드, 실제 오너는 조국 5촌 조카 의혹"

입력 2019.08.20 03:00

[조국 의혹 확산]
한국당 김도읍 의원 제기 "조카, 총괄대표 명함 박고 활동"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왼쪽)씨가 지난 2016년 4월 28일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와 중국 화군과학기술발전유한공사와의 양해각서 체결식에 나서 중국 측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왼쪽)씨가 지난 2016년 4월 28일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와 중국 화군과학기술발전유한공사와의 양해각서 체결식에 나서 중국 측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75억원의 출자를 약정한 사모펀드(PEF) 운용사의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의 친척(5촌 조카)이라는 의혹이 19일 제기됐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코링크PE의 실제 운영자 조모씨가 회사 설립 과정에서 '조국의 친척'임을 강조해 왔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 측은 "제보에 따르면 조씨가 과거에 주식 관련 문제가 있어서 등기부에 대표이사 등으로 직함을 공식 기재하지 못했다고 한다"며 "조씨는 '총괄대표' 등의 직함을 명함에 박아서 활동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코링크PE의 법인 등기부등본상 대표이사는 이상훈 현 대표이지만, 설립 초기부터 주요 의사 결정을 주도한 실질 오너 역할은 조씨가 해왔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또 코링크PE가 2016년 4월 중국 장쑤성(江蘇省) 화군과학기술발전유한공사와 6000억원 규모의 '산업기금 조성 및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당시 조씨가 코링크PE 측 대표로 나선 사진도 공개했다. 조 후보자 측은 MOU 체결 이후 약 1년 3개월 뒤인 2017년 7월 사모펀드에 75억여원 출자를 약정했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지 2개월 정도 지나서다.

이에 대해 조국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측은 "조씨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이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씨 소개로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해당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제 오너라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준비단 측은 "조씨가 코링크PE 대표와 친분이 있어 유일하게 중국과의 MOU 체결 당시에만 관여한 사실이 있다"면서도 "펀드 운영에는 일절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준비단 측의 해명과 달리, 조씨는 지난해에도 '코링크PE 총괄대표'라고 적힌 명함을 들고 다닌 것으로 밝혀졌다. 코링크PE의 이상훈 대표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하지만 김 의원 주장대로 조씨가 사모펀드 운용에 깊이 개입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에 가입한 뒤 업무상 취득할 수 있는 고급 내부 정보를 친척인 실소유주에게 전하는 방식으로 펀드 운용에 관여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펀드 투자자의 투자 관련 지시를 금지한 자본시장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다. 특히 코링크PE가 투자한 회사들이 주로 관급 공사를 집중적으로 수주해 매출을 늘린 정황이 나온다.

조씨는 '조 선생'이라는 필명을 가진 전업 주식 투자자다. '원칙대로 손절하고 차트대로 홀딩하라' '지금 당장 주식 투자에 선물옵션을 더하라' 등 주식 투자 서적도 출간했다. 그는 2010년부터 네이버 카페 '스탁포럼'을 운영했는데, 지난 18일 돌연 문을 닫았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만들어준 인턴십, 딱 그 해만 운영 박소정 기자
부친 채무는 피하고 채권은 동생측에… 조국, 캠코에 갚을 빚 12억 탕감받아 양은경 기자
與 "불쌍한 며느리에 몇억 집매매… 찡하더라" 野 "법꾸라지로 불린 민정수석 우병우가 연상" 황대진 기자
조국, 강의 한번 않고 월급 845만원 최승현 기자
조국, 美유학시절 왜 웅동중학교로 주소지 옮겼나 원선우 기자
조국 동생의 전처 "돈 문제로 이혼"… 그런데 시어머니랑 살았다? 김경필 기자
조국 딸은 '황제 장학금' 지도교수는 부산의료원장에… 野 "정유라랑 뭐가 다르냐" 최연진 기자
특목고 비난한 조국, 딸·아들은 외고에 의전원·美유학 김경필 기자
조국家 '땅테크'… 옛 학교터엔 아파트, 現부지도 6배 뛰어 '대박' 김형원 기자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구역질 난다"한 조국 모욕죄로 고소 최상현 기자
이인영 "한국당, 사법개혁 좌초시키려 조국 청문회 가짜뉴스로 타락시켜" 손덕호 기자
오신환 "조국, 세계챔피언급 내로남불...文대통령, 더 감싸면 치명타 입을 것" 김명지 기자
나경원 "조국 이중성, 집권세력의 민낯...文대통령 결단내려야" 김민우 기자
해명 없이 '정책비전' 내놓은 조국 "문제는 겸허히 수용한다" 박현익 기자
'외고 입시기능' 비판했던 조국, 자기 딸은 입시용 의학논문에 이름 김명지 기자
조국 딸, 외고 때 의대서 2주 인턴 병리학논문 제1저자 이름 올렸다 박현익 기자
조국 부부·前제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檢 수사 착수 홍다영 기자
靑, 쏟아지는 조국 의혹 검증했나 묻자 "알 수 없다" 박정엽 기자
[속보] 조국 동생도 입장문 "웅동학원 채권 모두 내놓겠다" 오경묵 기자
단국대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관련 사과… 조사 착수 안상희 기자
'딸 부정입학' 의혹' 조국 측 "사실 아냐, 루머 단호히 대응" 홍다영 기자
조국 딸, '포르쉐 탄다' 루머 유포한 사람들 경찰 고소 오경묵 기자
23살 조국 아들 한미 이중국적, 입영 5번 연기 청문회준비단 "내년 입대, 美국적 포기할진 몰라" 김명지 기자
조국, 도끼로 제 발 찍었다?… 부메랑 된 과거 '말·말·말' 박소정 기자
野 "2013년 사망한 조국 부친 묘비에 2009년 이혼한 며느리 이름" 김보연 기자
野 "스카이캐슬 현실판" 與 "아니면 말고 식"…교육위서 공방 김보연 기자
법조계 "조국 딸 논문, 대학원생 동원됐다면 형사처벌 가능성" 박현익 기자
"조국, 정의를 입에 담지마라" "조로남불" "제1저자 딸은 천재"… 분노·허탈 2030들 유한빛 기자
조국이 대법관 밀었던 신평 변호사도 "후보직 내려오라" 오경묵 기자
'포르쉐 루머'로 조국 딸에 고소당한 가로세로연구소, 맞고발 나서 오경묵 기자
외고→고려대→의전원… 조국 딸, 필기시험은 한 번도 안봤다 김명지 기자
조국 "딸 제3저자 등재된 건 공식 논문 아닌 학회발표문...인턴십 평가 받은 것" 박소정 기자
조국 딸 논문 또 나왔다… 이번엔 高3때 공주대서 인턴 윤희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