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감시단, 신발· 의류 불법 '라벨갈이' 잡는다

입력 2019.08.19 15:40

의류나 신발 등의 제조국 라벨을 속여 다는 일명 ‘라벨갈이’를 적발할 시민감시단이 활동을 시작한다.


라벨갈이/서울시 제공
라벨갈이/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공산품 원산지 표시 시민감시단’ 발대식을 19일 이날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라벨갈이는 저렴한 해외 의류를 들여와 원산지를 둔갑시키는 수법이다. 통상 원산지가 표기된 라벨을 교체하거나 라벨을 아예 제거해 원산지를 속이는데, 이는 대외무역법 위반 행위다.

감시단은 150명 규모로, 그중 100명은 의류업 등 관련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 시는 이들이 현장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살려 업계 스스로 감시·자정 효과를 얻고 현장에서는 강력하고도 촘촘한 감시망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민감시단은 지난 1일 ‘원산지 표시위반 특별단속 정부 합동브리핑’에서 서울시와 경찰청, 관세청이 발표한 합동특별단속의 후속조치로 발족됐다.

서울시는 감시단이 현장에서 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대외무역법, 행정조사기본법 등 관련 규정 등을 교육을 받고 공무원과 함께 조를 이뤄 활동할 예정이다.

감시단은 앞으로 의류·봉제 업체 대상 계도 활동, 주요 쇼핑몰 및 상가지역 캠페인 활동, 불법 의심 정보수집 및 수사·단속에 필요한 정보 제공의 역할을 하게 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