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위장매매 의혹' 조국 검찰에 고발…"부동산실명법 위반"

입력 2019.08.19 15:30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련된 각종 의혹을 지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련된 각종 의혹을 지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조모씨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조 후보자 등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김 의원은 "오늘 오전까지 해명하라고 했더니 본인 해명은 없고 제수(조씨)가 호소문을 냈다"며 "그 나서기 좋아하는 사람이 이럴 땐 제수 뒤에 숨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갈 곳은 청문회장이 아니고 검찰청"이라며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기 바란다. 만약 시간끌기로 나온다면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씨가 부산 해운대구의 아파트와 빌라를 조 후보자 부부 대신 차명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인이 마련한 전세보증금이 조씨가 빌라를 살 때 매입 자금으로 흘러들어갔고, 이 빌라에 조 후보자 모친이 거주하는 등 위장매매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는 1주택이라고 하지만 실은 3주택 의혹이 있다며 이는 5년 이하의 징역에 해당할 수 있는 부동산실명법 위반"이라고 했다.

이날 조씨는 기자들에게 호소문을 보내 "위장매매는 없다"고 주장했다. 조씨는 "시어머니께서 제게 돈을 주시면서 같이 계약을 하러 가자고 하셔서 제가 사게 된 것"이라며 "당시 시어머니께서 아들이 결혼생활 동안 생활비도 못 가져오고 오히려 제 돈을 가져다 쓴 것도 잘 아시고, 이혼하면서도 제가 위자료도 못 받고, 아이 양육비도 못 받고 있는 사정이 딱하다고 하면서 ‘이 빌라를 니가 사고 나를 그 집에 죽을 때까지 살게 해주면 된다’고 하셨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지도교수 "학업 독려 위한 면학장학금" 오경묵 기자
靑 "조국 등 인사청문회, 법정기한 내 마쳐야" 박정엽 기자
조국, "빚 12억 갚으라" 판결 외면하고 사모펀드에 70억 약정 박현익 기자
조국, 前제수에 2억7000만원 증여 인정.… 野 "명의신탁 아닌가" 김명지 기자
"모든 의혹 사실 아냐" 조국 측 해명… "前제수 증여세는 낼 것" 박현익 기자
[단독]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에도 함께 제빵사업…동생은 대표, 前妻는 최대주주 박현익 기자
조국 前제수 "승소에도 돈안돼"… 실제론 100억원 권리 확보 손덕호 기자
한국당 "조국家 투자 사모펀드 운용사 오너는 5촌 조카" 김명지 기자
자본시장법 위반했나…조국 사모펀드 의혹 4가지 안재만 기자
"조국 부인이 준 돈 세금은?웅동학원 자산 128억원…청산땐 결국 조국일가로 가나" 김보연 기자
한국당 "조국은 비리 종합선물세트⋯검찰 수사부터 받아야" 김명지 기자
여당 일제히 조국 엄호"우리 형도 이혼했다""사모펀드는 경제에 도움" 김민우 기자
의전원 '2번 낙제'에도, 조국 딸 6학기 연속 장학금 1200만원 김명지 기자
입 뗀 조국 "내일이라도 청문회 열어주면 다 말하겠다" 박현익 기자
의혹 해명·호소문 낸 조국 동생 전처 "난 이혼한 사람" 박현익 기자
조국 자녀, 사모펀드에 편법투자 의혹 정경화 기자
입 닫은 조국… 이번에도 '청문회 당일만 버티면 된다'? 최연진 기자
정의당도 조국 보류 입장으로… "인사청문회 지켜볼 것" 김경필 기자
조국 일가 사학재단 미납세금 7억, 국가가 냈다 김경필 기자
조국 아내 아파트에 왜 이 사람이… 이정구 기자
조국 동생부부 이혼했다더니… 며칠전 카톡에도 가족사진 김은정 기자
조국 家, 51억 소송때 '조작 증서' 법원에 낸 의혹 김형원 기자
10년 前 이혼했다는 조국 동생, 3년 전 판결문에 전처 카페 계약 대리인으로 등장 손덕호 기자
조국 "장학금, 경제상태 중심으로 주자"더니...56억 재산 가진 자기 딸은 낙제하고도 6회 연속 장학금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