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은 비리 종합선물세트⋯검찰 수사부터 받아야"

입력 2019.08.19 11:15 | 수정 2019.08.19 11:26

바른미래 오신환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자체가 간접투자 빙자한 직접투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검찰 수사를 받으러 검찰청에 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괘씸하고도 위험한 가족사기단 의혹의 정점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서 있다는 것 자체가 황당하고 서글픈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이 정도면 비리의 종합선물세트, (비리의) 무한리필 후보자라고 말해야 할 것 같다"며 "위장이혼 재테크, 사학 재테크, 민정수석 재테크 등 대한민국 법제도를 죄다 본인과 일가족의 돈벌이 재테크를 위해 악용하는 편법의 달인"이라고 했다. 이어 "불법 사모펀드, (동생의) 위장이혼, 차명 부동산·재산 등 모든 의혹들을 문재인 대통령이 몰랐는가. 알고도 후보로 지명했다면 문 대통령의 대국민 조롱·농락"이라며 문 대통령의 조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에 대해서는 "위장이혼으로 사업 재테크의 정수를 보여줬는데 동생 일이라 나는 모른다고 빠져나갈 궁리를 하지 말라"며 "조국은 심각한 위장이혼 사기극의 당사자이며 심하면 연출자가 될 가능성마저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래 전 동생과 이혼해 남남이 된 옛 동서와 호흡이 척척 맞아 떨어지는 부동산 거래는 무엇인가. 부동산 거래에 오래 전 이혼한 동서가 협조한다는 게 우리 일반 상식으로 도저히 납득되지 않는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정부 들어서 장차관 청와대 고위직 198명 중에 유일하게 사모펀드에 투자한 후보자"라며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형태 자체가 간접투자를 빙자한 직접투자 형태"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자녀 진학을 위한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의 공직 배제 기준인) 2005년 (이후 위장전입 2회) 기준에는 부합하지 않으니까 괜찮다, 이런 식으로 빠져나가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장관 후보자, 국민들의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비도덕적 행위를 한 것도 결과적으로 문제가 된다"고 했다.

조 후보자 동생이 전처에게 공사비 채권을 넘겨 웅동학원을 상대로 51억원 청구 소송을 낸 것과 관련해서도 "모든 재산을 다른 사람에게 돌리고 나서 또 본인의 재산 51억원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하는 행태를 보면 이것은 너무나 상식적이지 않고 국민들이 분노할 만하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지도교수 "학업 독려 위한 면학장학금" 오경묵 기자
靑 "조국 등 인사청문회, 법정기한 내 마쳐야" 박정엽 기자
조국, "빚 12억 갚으라" 판결 외면하고 사모펀드에 70억 약정 박현익 기자
조국, 前제수에 2억7000만원 증여 인정.… 野 "명의신탁 아닌가" 김명지 기자
"모든 의혹 사실 아냐" 조국 측 해명… "前제수 증여세는 낼 것" 박현익 기자
김진태, '위장매매 의혹' 조국 검찰에 고발…"부동산실명법 위반" 박현익 기자
[단독]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에도 함께 제빵사업…동생은 대표, 前妻는 최대주주 박현익 기자
조국 前제수 "승소에도 돈안돼"… 실제론 100억원 권리 확보 손덕호 기자
한국당 "조국家 투자 사모펀드 운용사 오너는 5촌 조카" 김명지 기자
자본시장법 위반했나…조국 사모펀드 의혹 4가지 안재만 기자
"조국 부인이 준 돈 세금은?웅동학원 자산 128억원…청산땐 결국 조국일가로 가나" 김보연 기자
여당 일제히 조국 엄호"우리 형도 이혼했다""사모펀드는 경제에 도움" 김민우 기자
의전원 '2번 낙제'에도, 조국 딸 6학기 연속 장학금 1200만원 김명지 기자
입 뗀 조국 "내일이라도 청문회 열어주면 다 말하겠다" 박현익 기자
의혹 해명·호소문 낸 조국 동생 전처 "난 이혼한 사람" 박현익 기자
조국 자녀, 사모펀드에 편법투자 의혹 정경화 기자
입 닫은 조국… 이번에도 '청문회 당일만 버티면 된다'? 최연진 기자
정의당도 조국 보류 입장으로… "인사청문회 지켜볼 것" 김경필 기자
조국 일가 사학재단 미납세금 7억, 국가가 냈다 김경필 기자
조국 아내 아파트에 왜 이 사람이… 이정구 기자
조국 동생부부 이혼했다더니… 며칠전 카톡에도 가족사진 김은정 기자
조국 家, 51억 소송때 '조작 증서' 법원에 낸 의혹 김형원 기자
10년 前 이혼했다는 조국 동생, 3년 전 판결문에 전처 카페 계약 대리인으로 등장 손덕호 기자
조국 "장학금, 경제상태 중심으로 주자"더니...56억 재산 가진 자기 딸은 낙제하고도 6회 연속 장학금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