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전원 '2번 낙제'에도, 조국 딸 6학기 연속 장학금 1200만원

입력 2019.08.19 10:48 | 수정 2019.08.19 18:20

한국당 곽상도 "학생들이 100만~150만원씩 나눠받던 장학금, 낙제한 조 후보자 딸은 6학기 연속 혼자 1200만원 받아"
"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6월 장학회 만든 A교수 부산의료원장에 임명"
조 후보자 측 "장학금 받는 건 알고 있었지만 개입한 적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28)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지도교수가 설립한 장학회에서 3년(6학기)간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18일 부산대 의전원의 다른 학생들에게는 100만~150만원씩 1차례만 해당 장학금이 지급됐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장학금을 준 A교수는 지난 6월 부산시 산하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됐다. 부산의료원장 임명권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이 갖고 있다. 그러나 A교수는 해당 의혹을 보도한 언론과 통화에서 "(조 후보자의 딸) 조씨가 1학년 때 학습양이 워낙 많다 보니 낙제를 하게 됐는데, 의전원 공부를 아예 포기하려 하길래 '포기만 안 하면 장학금을 줄 테니 열심히 하라'라는 의미에서 준 것"이라고 했다. 낙제한 조 후보자 딸을 격려하기 위해 장학금을 줬다는 것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부산대 의전원이 곽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2016~2018년 3년에 걸쳐 6학기 연속 학기당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장학금을 지급한 곳은 '소천장학회'. 곽 의원은 "소천장학회는 A교수가 개인적으로 부친의 호를 따서 만든 장학회"라고 했다.

곽 의원 측은 "조 후보자 딸이 다른 학생들에 비해 후한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도 했다. 곽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A교수는 2015년부터 총 12차례에 걸쳐 의전원 학생 7명에게 장학금을 줬다. 그런데 조 후보자 딸을 제외한 나머지 6명에게는 2015년에 1명 당 1차례씩, 1인당 150만원 또는 100만원을 골고루 나눠서 지급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조씨가 복학한 이후로 알려진 2016~2018년에는 조씨만 장학금을 받았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일부 학생들이 '소천장학회'로부터 지급받은 장학금 명단. 2016년 1학기 이후 6학기 연속 조 후보자 딸이 받은 것으로 나온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일부 학생들이 '소천장학회'로부터 지급받은 장학금 명단. 2016년 1학기 이후 6학기 연속 조 후보자 딸이 받은 것으로 나온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실
곽 의원은 "문제는 조 후보자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라며 "조 후보자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로 인한 평균 평점 미달로 2015년 8월 10일자로 유급을 받았다. 또 2018년 2학기에도 1과목 낙제로 2019년 2월 1일자로 유급을 받았다"고 했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 낙제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는 건 상식에 맞지 않다는 게 곽 의원 주장이다.

곽 의원은 또 부모 재산이 50억원이 넘는 조 후보자 딸이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받은 게 석연치 않다고 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 가족은 자녀들 돈까지 동원해 사모펀드에 수십억원의 출자를 약정할 정도로 부유한데도 낙제를 받은 딸은 학교에서 장학금까지 받았다"며 "다른 학생들의 장학금을 박탈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했다.

2015년 양산 부산대병원장을 지낸 A 교수는 올해 6월 부산시가 운영하는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했다. 부산의료원장 임명권자는 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이다. 이와 관련, 곽 의원은 "(A 교수가) 여권 주요 인사인 조 후보자 딸에게 '황제 장학금'을 제공한 것 아닌가"라며 "(최근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가 자신의 딸에게 매 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 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A 교수는 언론에 조 후보자 딸이 의전원 공부를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도록 장학금을 준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부산대 측은 "소천장학회는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 측은 "후보자가 딸이 장학금 받는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 과정이나 절차에 대해 개입한 적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野 "정유라랑 뭐가 다르냐"… 조국 딸은 '황제 장학금' 지도교수는 부산의료원장에 최연진 기자
특목고 비난한 조국, 딸·아들은 외고에 의전원·美유학 김경필 기자
조국 일가의 '땅테크'… 옛 학교터엔 아파트, 現부지도 6배 뛰어 김형원 기자
"학교로 사익 추구한 적 없다"더니… 일감 몰아주고 온갖 편법 의혹 원선우 기자
조국, 美유학시절 왜 웅동중학교로 주소지 옮겼나 원선우 기자
조국 "장학금, 경제상태 중심으로 주자"더니...56억 재산 가진 자기 딸은 낙제하고도 6회 연속 장학금 김명지 기자
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지도교수 "학업 독려 위한 면학장학금" 오경묵 기자
조국, "빚 12억 갚으라" 판결 외면하고 사모펀드에 70억 약정 박현익 기자
靑 "조국 등 인사청문회, 법정기한 내 마쳐야" 박정엽 기자
조국, 前제수에 2억7000만원 증여 인정.… 野 "명의신탁 아닌가" 김명지 기자
"모든 의혹 사실 아냐" 조국 측 해명… "前제수 증여세는 낼 것" 박현익 기자
김진태, '위장매매 의혹' 조국 검찰에 고발…"부동산실명법 위반" 박현익 기자
[단독]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에도 함께 제빵사업…동생은 대표, 前妻는 최대주주 박현익 기자
조국 前제수 "승소에도 돈안돼"… 실제론 100억원 권리 확보 손덕호 기자
한국당 "조국家 투자 사모펀드 운용사 오너는 5촌 조카" 김명지 기자
자본시장법 위반했나…조국 사모펀드 의혹 4가지 안재만 기자
"조국 부인이 준 돈 세금은?웅동학원 자산 128억원…청산땐 결국 조국일가로 가나" 김보연 기자
한국당 "조국은 비리 종합선물세트⋯검찰 수사부터 받아야" 김명지 기자
여당 일제히 조국 엄호"우리 형도 이혼했다""사모펀드는 경제에 도움" 김민우 기자
입 뗀 조국 "내일이라도 청문회 열어주면 다 말하겠다" 박현익 기자
의혹 해명·호소문 낸 조국 동생 전처 "난 이혼한 사람" 박현익 기자
조국 자녀, 사모펀드에 편법투자 의혹 정경화 기자
입 닫은 조국… 이번에도 '청문회 당일만 버티면 된다'? 최연진 기자
정의당도 조국 보류 입장으로… "인사청문회 지켜볼 것" 김경필 기자
조국 일가 사학재단 미납세금 7억, 국가가 냈다 김경필 기자
조국 아내 아파트에 왜 이 사람이… 이정구 기자
조국 동생부부 이혼했다더니… 며칠전 카톡에도 가족사진 김은정 기자
조국 家, 51억 소송때 '조작 증서' 법원에 낸 의혹 김형원 기자
10년 前 이혼했다는 조국 동생, 3년 전 판결문에 전처 카페 계약 대리인으로 등장 손덕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