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닫은 조국… 이번에도 '청문회 당일만 버티면 된다'?

조선일보
입력 2019.08.19 03:00

사노맹까진 직접 해명하더니 가족간 이상한 거래 쏟아지자 침묵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주말인 17~18일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대응 논리를 마련하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측은 재산과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해 "후보자 본인도 모르던 내용이 있다"고만 했다. 각종 정치·사회 현안에 대해 수시로 SNS 등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혀왔던 조 후보자가 정작 자신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선 침묵하자, 야당은 "불리한 내용은 해명하지 않고 청문회 당일까지 버티겠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와 걸어가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와 걸어가고 있다. /남강호 기자
◇사노맹 적극 해명… 재산 의혹엔 침묵

조 후보자는 자신에 대해 쏟아진 각종 의혹 중 일부는 적극 해명했지만 자신의 재산 형성 과정, 사모펀드 투자 경위, 가족 부동산의 위장 매매 논란, 동생 부부의 위장 이혼 의혹 등에 대해선 이틀째 직접 언급을 피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지난 13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할 말 많지만 청문회에서 충분히 답하도록 하겠다"고 했었다. 그러나 야당이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전력을 문제 삼자 하루 만인 14일 "20대 청년 조국은 부족하고 미흡했다. 하지만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의 아픔과 같이하고자 했다"며 직접 해명에 나섰다.

이후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위장 전입, 수십억 채무를 회피하기 위한 가족 간 소송과 동생 위장 이혼 의혹 등이 잇따라 불거졌다. 그러자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에서 소상히 답하겠다"고만 했다. 18일엔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을 통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국민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했다. 여권 관계자는 "청문회 전까지 직접 나서지 않고 해명 논리를 마련하겠다는 전략으로 청와대와도 교감하고 있지 않겠냐"며 "일일이 직접 대응했다가 오히려 야당에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판단일 것"이라고 했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측의 해명 과정
◇'청문회까지만 버티면 된다' 관행 확산

야당은 조 후보자의 이런 '침묵 전략'에 대해 "어떻게든 청문회 당일까지만 버티면 장관 임명을 강행하는 현 정부의 잘못된 관행 탓"이라고 했다. 현 정부 들어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16명에 달한다. 정치권에선 조 후보자 역시 '결정적 낙마 사유'가 나오지 않으면 법무장관에 임명될 것이란 관측이 적지 않다. 한국당 관계자는 "어차피 임명된다는 자신감이 있어서인지, 후보자들이 청문회 날까지 침묵하는 걸 정도(正道)처럼 여기고 있다"고 했다.

'자료 제출 거부'도 신종 청문회 '꼼수'로 꼽힌다. 지난 3월 개각 당시 장관 후보자들은 여야(與野) 의원들이 요구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문제가 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청문회 당일까지 장남의 외국인 학교 입학 관련 자료 등을 미제출했다. '유령 학회 참석' 등 의혹으로 낙마한 조동호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자료 제출을 제대로 하지 않아 여당 의원들까지 비판에 가세했다. 야당은 "청문회가 시작되면 '자료 좀 내 달라'고 따지는 게 무슨 절차처럼 굳어졌다"고 했다.

후보자 사이에 '청문회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인식이 만연하다는 지적도 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지난 3월 청문회 당시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전혀 몰랐다"는 답변으로 일관했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막말 논란'에 "송구하다"고만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청문회 당일 밤 '거짓 해명' 사실이 드러났지만 청문회가 끝나면서 흐지부지됐다. 한국당 지도부 의원은 "자질이나 소신에 대한 검증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가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지도교수 "학업 독려 위한 면학장학금" 오경묵 기자
靑 "조국 등 인사청문회, 법정기한 내 마쳐야" 박정엽 기자
조국, "빚 12억 갚으라" 판결 외면하고 사모펀드에 70억 약정 박현익 기자
조국, 前제수에 2억7000만원 증여 인정.… 野 "명의신탁 아닌가" 김명지 기자
"모든 의혹 사실 아냐" 조국 측 해명… "前제수 증여세는 낼 것" 박현익 기자
김진태, '위장매매 의혹' 조국 검찰에 고발…"부동산실명법 위반" 박현익 기자
[단독]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에도 함께 제빵사업…동생은 대표, 前妻는 최대주주 박현익 기자
조국 前제수 "승소에도 돈안돼"… 실제론 100억원 권리 확보 손덕호 기자
한국당 "조국家 투자 사모펀드 운용사 오너는 5촌 조카" 김명지 기자
자본시장법 위반했나…조국 사모펀드 의혹 4가지 안재만 기자
"조국 부인이 준 돈 세금은?웅동학원 자산 128억원…청산땐 결국 조국일가로 가나" 김보연 기자
한국당 "조국은 비리 종합선물세트⋯검찰 수사부터 받아야" 김명지 기자
여당 일제히 조국 엄호"우리 형도 이혼했다""사모펀드는 경제에 도움" 김민우 기자
의전원 '2번 낙제'에도, 조국 딸 6학기 연속 장학금 1200만원 김명지 기자
입 뗀 조국 "내일이라도 청문회 열어주면 다 말하겠다" 박현익 기자
의혹 해명·호소문 낸 조국 동생 전처 "난 이혼한 사람" 박현익 기자
조국 자녀, 사모펀드에 편법투자 의혹 정경화 기자
정의당도 조국 보류 입장으로… "인사청문회 지켜볼 것" 김경필 기자
조국 일가 사학재단 미납세금 7억, 국가가 냈다 김경필 기자
조국 아내 아파트에 왜 이 사람이… 이정구 기자
조국 동생부부 이혼했다더니… 며칠전 카톡에도 가족사진 김은정 기자
조국 家, 51억 소송때 '조작 증서' 법원에 낸 의혹 김형원 기자
10년 前 이혼했다는 조국 동생, 3년 전 판결문에 전처 카페 계약 대리인으로 등장 손덕호 기자
조국 "장학금, 경제상태 중심으로 주자"더니...56억 재산 가진 자기 딸은 낙제하고도 6회 연속 장학금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