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이강철 감독, "김재윤과 이대은, 많은 이닝 버텨 큰 힘" [생생인터뷰]

  • OSEN
입력 2019.08.17 22:16


[OSEN=광주, 이선호 기자]"불펜이 잘 막아주었다".

KT위즈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3-3으로 팽팽한 연장 10회초 김민혁의 결승타를 앞세워 앞세워 4-3으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3연승을 달리며 NC와 승차 1경기를 유지했다. 

KT는 연장 10회초 배정대의 우전안타, 황재균의 자동볼넷과 2사후 심우준이 몸에 맞는 볼로 만루를 만들고 김민혁이 중전적시타를 날려 승부를 가름했다. 

아울러 불펜을 조기가동했고 김재윤 2이닝 무실점에 이어 이대은을 8회 조기에 투입해 상대타선을 막는 초강수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대은은 2⅓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구원승을 낚았다. 

경기후 이강철 감독은 "선발 김민수가 페이스가 좋지 않다고 판단해 조기 교체했다. 추가 실점을 허용했지만 불펜투수들이 잘 막아주어 역전할 수 있었다. 특히 김재윤과 이대은이 평소보다 많은 이닝을 버텨준 것이 큰 힘이 됐다. 적시타가 많이 나오지 않았지만 공수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 선수들이 고맙고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