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장수원X존박이 밝힌 #연영과 출신 #로봇 연기 #냉면♥ [종합]

입력 2019.08.16 20:5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악플의 밤' 장수원과 존박이 악플 해명에 나섰다.
가수 장수원과 존박이 16일 오후 방송된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게스트로 출연, 자신들을 향한 악플들을 낭송했다.
장수원이 먼저 단상에 올랐다. '발연기 또하면 죽여버린다'라는 악플이 등장했다. 이에 대해 장수원은 'NO 인정'을 외치며 "6년 동안 하고 있기 때문에 계속 시키는건 죽을 만큼 하기 싫다고 답하고 싶다"고 했다.
장수원은 "로봇 연기 이후 워낙 심한 악플을 많이 봤다. 악플에 대해 무뎌진 계기가 됐다"며 "너무 많이 해서 재미나 흥미도 잃었다. 보시는 분들이 점점 예전처럼 로봇 같지 않다고 하더라"고 했다. 김숙은 "실력이 늘어서 로봇 연기가 안 살더라"고 거들었다. 장수원은 로봇 연기가 위축되거나 긴장된 분위기에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로봇연기로 들어온 CF로 연기가 일취월장했다는 일화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장수원은 희대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괜찮아요? 많이 놀랐죠?'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그는 "대본을 암기해서 갔다. 컷 소리가 났는데 스태프들의 동공이 흔들리고 분주하더라. '뭔가 잘못된 것 같다'고 느꼈다"며 당시 상황을 리얼하게 묘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덧붙여 장수원은 "여러 번 찍어도 나아지지 않을 거라는 메인 감독님의 판단 하에 촬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사실 NG도 크게 없었다"며 예상치도 못한 반전 비화를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로봇연기 창시자' 장수원이 무려 연극영화과 출신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장수원은 "배우 공유가 연영과 1기, 내가 2기였다. 동기가 옥주현과 성유리다"고 밝혀 충격을 배가시켰다. 이에 김종민은 "연기 안 배웠냐?"며 의아함을 드러냈고 장수원은 "연기를 못해서 연출로 빠졌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최고의 아이돌에서 로봇 연기자로 이미지가 바뀐 것이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장수원은 "아이돌 생활을 오래 하다가 내려놓기가 어려웠다"고 토로하면서도 "편안한 이미지로 바뀐 게 지금은 더 좋다"며 현재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장수원 씨 10년 팬이에요. 옛날에는 설레서 잠도 못 잘 거 같더니 연기하는 거 보니 TV에서 발가락냄새 나는 거 같아요"라는 악플도 등장했다. 장수원은 "노인정. 활동을 왕성하게 한 적도 없다. 팬인 척하면서 디스하는 악플러"라고 날카롭게 악플을 분석했다.
장수원은 예능을 못하는 것은 쿨하게 인정한다며 "예능에 크게 적응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다. 예전에는 예능 나가는 것을 너무 싫어한다"고 말했다.
특히 장수원은 "젝키 장수원 시대 잘 탄 것 같지 않냐? 팀발의 승리"라는 악플에 "인정합니다. 실력은 없었던 거 같아요"라고 답했다.
젝스키스 멤버가 된 계기를 묻자 장수원은 "중학교 때 친구들과 오디션을 보러 갔다. 합격 후 젝스키스에 3번째로 합류했다. 실력은 없었다"고 재차 말했다.
그런가하면 과거 H.O.T.와 젝스키스의 경쟁구도에 대해 장수원은 "회사에서 암묵적으로 경쟁 구도를 만들었다. 인사는 하되 너무 굽신거리지 않았다"며 웃었다.
이어 존박이 단상에 올랐다. "노스웨스턴대 출신이지만 입 벌리면 '냉면 먹는 바보'같다"는 악플이 등장했다. 존박은 "인정. 섹시한 이미지는 탐나지 않는다. 바보 이미지 역시 탐나진 않지만 저에게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존박은 외모를 지적하는 악플에도 태연하게 답했다. "존박 뚝배기 진짜 크다. 얼큰이"라는 악플에 존박은 "머리가 크다는 건 인정한다. 여기서 제가 제일 큰 것 같다"고 덤덤히 말했다.
또한 존박은 "어리바리 바보인 척하는데 콘셉트질 다 티나. 출연료 조금 더 싼 김종민"이라는 악플도 읽었다. 이에 존박은 "제가 과연 (김종민보다 출연료가) 더 쌀까요?"라고 농담으로 받아쳐 모두를 감탄케했다. 그러면서 "어리바리한 척은 인정한다. 그게 다 진짜인 줄 알았나요?"라고 허를 찌르는 답을 내놨다.
'음역대가 낮은데 발성 능력도 없다'는 비하 댓글에 존박은 "발성에 대해 무엇을 아시나요. 저는 성악 전공해서 장학금 받았습니다"라며 전문성을 자랑했다.
이날 악플 낭송을 끝낸 존박은 "개인적으로 설리가 너무 멋지다"며 "평소에 남들 눈치를 안 보는 건지 안 보려고 노력하는 건지 궁금하다"라고 질문했다. 설리는 "눈치를 안 보려고 하는 편이다.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면 내 자아를 찾는 데까지 너무 많이 힘들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의 영향을 받지 않으려고 자기방어를 한다"라며 "노력도 하지만 어릴 때부터 눈치 보는 내 자신이 너무 싫었다"고 말했다.
'평냉처럼 밍밍해졌다'는 악플에 존박은 "평양냉면은 밍밍하지만 그만의 맛이 있다"며 "욕으로 받아들이기에는 너무 아름다운 표현"이라며 평양냉면 사랑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또한 평양냉면에 대한 남다른 애착으로 봉지 냉면 CF를 거절했던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