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불운한 레일리, 한화전 8이닝 2실점에도 패전 위기

입력 2019.08.16 20:50

레일리. 스포츠조선DB
레일리. 스포츠조선DB
[부산=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고비를 넘지 못한 브룩스 레일리가 패전 위기에 몰렸다.
롯데 자이언츠 레일리는 16일 부산 한화 이글스전에 선발 등판해 8이닝 7안타 5탈삼진 1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앞선 한화전에서 3번 등판해 1승무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활약했던 레일리는 이날 시즌 6승 사냥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6회까지는 잘 막았다. 1회초 김민하-오선진-송광민을 삼자범퇴로 처리했고, 2회 첫 위기도 넘겼다. 선두타자 김태균에게 안타를 허용한 이후 정근우에게 병살타 유도에 성공했다. 이어 지성준까지 내야 땅볼로 돌려보냈다.
3회초 유장혁-제라드 호잉-박한결로 이어지는 하위 타순을 삼자범퇴로 처리한 레일리는 4회에도 상위 타순을 3명으로 깔끔하게 이닝을 끝냈다. 5회에는 2아웃 이후 지성준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유장혁을 삼진으로 아웃시켰다. 6회에는 호잉의 2루타로 만들어진 2사 2루 기회에서 박한결의 번트 실패로 2루 더블 아웃이 되면서 고비를 넘겼다.
적은 투구수로 효율적인 투구를 이어가던 레일리는 7회에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오선진을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송광민의 2루타로 무사 2,3루. 김태균을 투수 앞 땅볼로 처리하는 사이 3루주자의 득점을 막지 못했다. 이어 정근우에게도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2점을 먼저 내줬다. 레일리는 계속되는 1사 1,2루 위기 상황에서 유장혁과 호잉을 범타로 돌려세우면서 추가점을 허용하지는 않았다.
7회에 투구수가 급속히 불어나면서 레일리는 7회까지 84개의 공을 던졌다. 롯데가 7회말 1점을 만회한 후 레일리는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박한결이 안타로 출루했지만 이후 위기를 막아내면서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레일리는 9회를 앞두고 교체됐다. 하지만 끝내 승리 요건은 갖추지 못하고 물러났다.
부산=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