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사모펀드 투자, 법적으로 문제 없어"

입력 2019.08.16 13:50 | 수정 2019.08.16 14:06

全재산보다 20억 넘는 돈 투자약정 논란에 "실제 그만큼 투자한 것 아니다"
野 "사모펀드 투자처가 관급 사업이면 이해충돌 논란 있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의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 약정 논란과 관련,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약정 한도 만큼 투자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 아내와 20대의 두 자녀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에 임명된 지 2달 뒤인 2017년 7월 한 사모펀드에 74억5500만원 출자를 약정했다. 그 뒤 실제로 아내 정모씨가 9억5000만원, 딸·아들이 각각 5000만원을 투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런 부분들이 혼란 없이 정리돼야 한다"면서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그것이 무슨 조 후보자에 대해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했다. 전 재산으로 56억원을 신고한 조 후보자 측이 이를 훨씬 넘는 돈을 투자하기로 약정한 것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엄호하고 나온 것이다.

그러나 야당에서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을 때 아내와 배우자가 거액의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이 적절하냐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조 후보자 측이 가입한 사모펀드는 2016년 7월 설립됐으며, 운용사 대표가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안정적인 시장용 펀드'로, 국내 최초로 가로등 양방향 원격 제어 시스템을 개발한 S사 등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 나와 "(조 후보자 아내 등이 투자한) 사모펀드가 가로등 이런 사업을 했던데 신호등이나 가로등은 (주로 관의 발주에 따른) 관급사업"이라며 "공직자가 관급 프로젝트에 투자를 하는 것이 이해관계 충돌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