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연일 도덕성 논란...靑, 조국 자진사퇴시키라"

입력 2019.08.16 13:24 | 수정 2019.08.16 14:04

정치권에서 사모펀드 투자와 부동산 매매를 둘러싼 의혹이 제기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사퇴 요구가 나왔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조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투자 의혹과 부동산 매매 의혹 그리고 위장전입과 늦장 세금납부 등 위법성과 도덕성 논란이 연일 가중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조 후보자를 하루라도 빨리 자진 사퇴시키고, 이제는 미래로 나가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일본의 경제보복,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안 그래도 시끄러운 정국"이라며 "인사청문회까지 아직 보름이 남았다. 자유한국당의 청문회 보이콧까지 거론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언급한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야당의 협조도 필요하다"고 했다. 정국 안정을 위해서라도 조 후보자를 사퇴시키란 주장이다.

이 대변인은 또 "젊은 시절 사노맹 활동과 관련한 사상적 성향 과학자로서의 강한 주장과 이분화로 국론의 분열 그리고 민정수석의 업무 능력에 대한 불확실성을 넘어 논문표절 의혹과 함께 도덕적 자질까지 거론되고 있다"며 "(조 후보자 거취 문제는) 자존심 싸움이 아니다. 청문회 결과와 관계없이 장관을 임명한다면 국민들은 또다시 허탈해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은) 국론을 모아야 할 때다. 이쯤 되면 문재인 정부의 미래를 넘어 국가적으로도 도움이 안 된다. 언제까지 과거만 볼 것인가? 이제 미래로 가야 한다"며 "여론조사에서도 조 후보자 임명 반대가 과반이다.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 의미 없다. 조 후보자를 하루빨리 사퇴시키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