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기자협회 창립 축사서 "가짜뉴스 넘치는 세상, 진실 더 중요해져"

입력 2019.08.16 11:40

"언론 자유, '이만하면'이란 중간은 없다" 김수영 시인 말 인용
"정권의 선의에 기대지 않고 자유·공정 언론 제도 정착 노력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기자협회 창립 55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가짜뉴스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진실은 더욱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기자협회 창립 기념식에 보낸 영상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진실을 향한 걸음을 멈추지 않는다면 언론의 자유는 커지고, 그만큼 우리 공동체도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시인 김수영은 '언론 자유에 있어서는 이만하면이란 중간은 없다'고 했다. 언론 자유를 향한 길은 끝이 없다"면서 "무엇보다도 진실을 밝히려는 기자정신이 가장 중요하다. 공정하고 균형잡힌 보도를 위해 항상 노력해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정권의 선의에 기대지 않고 자유롭고 공정한 언론을 언제나 보장받을 수 있는 제도 정착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기자협회 창립 5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한국기자협회 55년은 언론의 자유를 지켜온 역사"라고 했다. 이어 "한국기자협회는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모든 압제와 싸우며' 진실과 양심의 자유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가 되어주었다"며 "한국기자협회 회원 여러분의 노력과 국민의 지지 덕분에 우리 언론의 자유는 후퇴했다가도 다시 회복하고 전진해왔다"고 평가했다. "언론의 자유를 위해 불굴의 의지로 노력해온 기자협회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난 55년간 한결같이 자유롭고, 민주적이며,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걸어온 것처럼 앞으로도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는 우리 국민의 곁에 늘 한국기자협회가 함께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