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조평통 담화, 남북관계에 도움안돼…표현수위 평가는 부적절"

입력 2019.08.16 10:59 | 수정 2019.08.16 11:12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연합뉴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연합뉴스
통일부는 16일 북한의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평화경제 구상을 비난한 데 대해 "그런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조평통 대변인의 비난 담화는)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우리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 부대변인은 다만 북측 조평통 대변인의 담화 표현 수위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엔 "북측 담화의 수위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구체적으로 평가해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을 피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어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측도 이에 적극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한다"고 다시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